[전남대병원]월간헬스조선과 대학병원이 추천한 설명 잘하는 의사

입력 2015.10.21 10:18 | 수정 2015.10.21 10:19

내가 다니는 병원에서 환자에게
설명을 가장 잘하는 의사는 누구일까?

예전에는 ‘병을 잘 고치는 의사’가 명의(名醫)였다. 지금도 병을 잘 고치는 의사가 명의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인터넷의 발달로 인한 의료정보 개방화로 의사에게 상세한 설명을 원하는 환자들이 생기면서 명의의 조건에 환자와 커뮤니케이션을 잘하는 것도 추가됐다.

진료실에서 의사와 환자 간 소통이 잘 이루어지지 않으면 상호 간의 신뢰와 관계 형성이 어려워서 좋은 치료 결과를 얻기 힘들다. 이처럼 의사와 환자의 관계가 질병 중심의 관계에서 환자 중심의 관계로 변화하고 있다. 의료계도 변화의 흐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대한의료커뮤니케이션학회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고, 진료 면담 및 소통법을 가르치는 의과대학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 그렇다면 환자가 치료를 받는 병원에서는 어떨까.

<헬스조선>은 올바른 의료문화 개선을 위한 좋은 의사 시리즈 첫 번째 기획으로 대학병원에서 환자들에게 설명을 잘하는 의사를 꼽았다. 전국 43개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총 33곳의 병원에서 152명의 의사를 추천받았다. 환자에게 최상의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의술은 물론 인술도 펼치고 있는 의사들을 소개한다.

전라도

전남대병원


윤택림 교수
윤택림 교수
환자의 사소한 사항까지 살핀다
정형외과 윤택림 교수

병원장
전남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 대퇴골 두무혈성괴사, 퇴행성 고관절염, 고관절 이형성증, 고관절 골절

환자를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최상의 진료를 위해 환자의 사소한 사항까지 살핀다. 문진할 때 환자 몸 상태를 꼼꼼히 체크하며, 협진이 필요한 경우에는 직접 담당 교수에게 연락해 환자 상태를 설명한다.


김태선 교수
김태선 교수
사례를 들어 예후에 대해 설명한다
신경외과 김태선 교수

교육연구실장
전남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 뇌혈관 외과수술

자기관리가 철저한 것으로 병원 내에서 잘 알려져 있다. 긴급수술이 발생할 때도 항상 대처가 가능하다. 수술을 두려워하는 환자에게 사례를 들어가며 치료 계획 및 예후에 대해서 설명해준다. 환자가 한결 편한 마음으로 치료에 임하게 도와준다.


김수완 교수
김수완 교수
중요한 부분은 여러 번 반복해 설명
신장내과 김수완 교수

전남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신장질환

환자에게 눈 마주치면서 인사해서 친근한 의사로 통한다. 보호자 없이 내원한 고령 환자에게 직접 검사수치 및 결과를 메모해준다. 잊어버리면 안 되는 중요한 부분인 경우는 여러 번 반복하여 주의사항을 설명한다.


이신석 교수
이신석 교수
문진 부위 짚어가며 설명
류마티스내과 이신석 교수

전남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 류마티스관절염, 퇴행성관절염, 통풍, 전신홍반루푸스, 쇼그렌병, 섬유근통, 강직성척추염, 전신성경화증, 근육염

환자에게 세세히 설명하기로 정평이 나 있다. 문진하는 부위를 손으로 짚어가며 일일이 설명해준다. 통증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환자에게는 치료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도록 치료 계획과 예후를 상세하게 알려준다.


윤경철 교수
윤경철 교수
고령환자 위해 진료 예약 직접 챙긴다
안과 윤경철 교수

전남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 백내장, 라식, 각막, 안성형

환자들을 일일이 기억해 세심하게 챙긴다. 궁금한 사항을 이해하기 쉽게 차근히 설명해준다. 특히 고령의 몸으로 시골에서 온 환자에게는 불편함이 덜 생기도록 진료 예약, 수술 일정 등을 직접 챙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