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안암병원]월간헬스조선과 대학병원이 추천한 설명 잘하는 의사

입력 2015.10.14 11:13

내가 다니는 병원에서 환자에게
설명을 가장 잘하는 의사는 누구일까?


예전에는 ‘병을 잘 고치는 의사’가 명의(名醫)였다. 지금도 병을 잘 고치는 의사가 명의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인터넷의 발달로 인한 의료정보 개방화로 의사에게 상세한 설명을 원하는 환자들이 생기면서 명의의 조건에 환자와 커뮤니케이션을 잘하는 것도 추가됐다.

진료실에서 의사와 환자 간 소통이 잘 이루어지지 않으면 상호 간의 신뢰와 관계 형성이 어려워서 좋은 치료 결과를 얻기 힘들다. 이처럼 의사와 환자의 관계가 질병 중심의 관계에서 환자 중심의 관계로 변화하고 있다. 의료계도 변화의 흐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대한의료커뮤니케이션학회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고, 진료 면담 및 소통법을 가르치는 의과대학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 그렇다면 환자가 치료를 받는 병원에서는 어떨까.

<헬스조선>은 올바른 의료문화 개선을 위한 좋은 의사 시리즈 첫 번째 기획으로 대학병원에서 환자들에게 설명을 잘하는 의사를 꼽았다. 전국 43개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총 33곳의 병원에서 152명의 의사를 추천받았다. 환자에게 최상의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의술은 물론 인술도 펼치고 있는 의사들을 소개한다.

서울특별시

고려대 안암병원

김신곤 교수
김신곤 교수
꼼꼼한 설명과 다정한 인품으로 팬클럽 보유
내분비내과 김신곤 교수

고려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내분비 질환, 당뇨, 갑상선 질환

다음날 진료 보는 환자들의 차트를 그 전날 꼭 챙겨보는 습관이 있다. 아무리 바쁜 일이 있어도 자신을 찾아오는 환자의 증상, 상황이 어떤지 점검한 후 환자와 만난다. 환자들에게 다정하고 친절해 팬클럽이 있을 정도다.


강석호 교수
강석호 교수
한 번 설명할 것도 두세 번 설명한다
비뇨기과 강석호 교수

고려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종양학, 로봇·복강경수술

항상 환한 미소로 환자들에게 상세하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한다. 한 번 설명할 것도 두세 번 설명해서 진료 받 는 환자에게 신뢰를 준다. 수술이 결정되면 아무리 바빠 도 반드시 환자와 따로 면담시간을 잡아 수술에 대해 자 세히 설명한다.


부윤정 교수
부윤정 교수
아이들과 보호자의 감사 편지가 1호 보물
소아외과 부윤정 교수

고려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소아 및 성인 탈장, 소아외상, 소아종양, 쇄항, 선천성 거대결장, 선천성 담도폐쇄, 횡경막결손증, 소장 무공증

전국에 소아외과가 흔치 않아 엄마들 사이에서는 이미 ‘친절과 실력’을 갖춘 의사로 알려졌다. 환자와 보호자와의 원활한 소통의 증거는 책상 위 편지다. 부 교수에게 전해지는 아이들과 보호자의 감사편지는 부 교수의 1등 보물이다.


임기정 교수
임기정 교수
환자에게 건네는 첫마디 ‘어서오세요~’
이비인후과 임기정 교수

고려대 의과대학 졸업, 동대학원 박사, 미국 존스홉킨스 이비인후과 박사후연구원
전문진료 분야
: 인공와우, 만성중이염, 어지럼증, 보청기

진료실 문을 열면 항상 밝은 목소리로 “어서오세요”라며 환자의 긴장을 풀어준다. 진료 후 환자의 사후관리도 신경 쓴다. 매년 인공와우 가족모임을 개최하며 수술 후 사후관리가 중요한 인공와우의 정확한 관리와 진료 정보 등을 알리며 환자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


김동식 교수
김동식 교수
장기이식 환자들과 함께 야유회 활동
간담췌외과 김동식 교수

고려대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의학박사
전문진료 분야: 간이식, 간 질환, 담도 질환

장기이식 환자들과 함께하는 행사, 야유회에 매번 빠지지 않고 참여해 자신이 치료한 환자들과 계속해서 교류하고 있다. 국내 장기이식 활성화를 위한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으며, 단 하나의 장기도 버려지지 않고 환자에게 적절하게 이식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