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사병, 중국서 2명 확진 '비상'… 감염 경로는 무엇?

입력 2019.11.13 13:34

흑사병이란 무엇인가

쥐
중국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한다. 흑사병은 설치류에 기생하는 벼룩이 페스트균에 감염된 채 사람을 물어 사람에게 전염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중국에서 흑사병 확진 환자가 발생해 전염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네이멍구 자치구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 흑사병 환자 2명은 지난 2일 베이지 차오양구 한 병원으로 이송됐고, 전문가 진단을 통해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의료당국은 현재 환자를 격리 조치시켰고, 전염을 막기 위한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흑사병은 14세기 중세 유럽에서 2500만명의 목숨을 빼앗은 감염병이다. 2017년에도 마다가스카르에서 흑사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흑사병은 '페스트균'에 감염돼 발생한다. 페스트균에 감염되면 살덩이가 썩어 검게된다는 이유로 '흑사병'이라 이름 붙었다. 흑사병은 야생다람쥐, 들쥐 등 설치류간 돌림병인데, 페스트균에 감염된 쥐에 기생하는 벼룩이 쥐의 피를 빨아먹는 동안 페스트균에 감염되고, 페스트균에 감염된 쥐의 벼룩이 사람을 물었을 때, 사람이 페스트균에 감염된 설치류를 섭취했을 때 사람에게 전염된다. 갑작스러운 발열, 오한, 현기증, 구토, 의식 혼탁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흑사병은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선페스트=1~6일 잠복기 후 오한, 발열, 근육통, 관절통, 두통 등이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 발생 후 24시간 이내에 페스트균이 들어간 신체 부위 국소림프절 부위에서 통증이 생기고, 이어서 전신 림프절이 부어 지름 3~8cm 출혈성 화농성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치료받지 않으면 일주일 이내에 사망할 수 있다.

▷​패혈성 페스트=1~6일 잠복기 후 구역, 구토, 설사 등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난다. 20%는 일차성 패혈증이 발생하고, 그 증상이 일반적인 패혈정 증상과 같아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그 외에 출혈성 반점, 상처부위 출혈, 콩팥 기능 저하, 쇼크 등이 생길 수 있다. 급성호흡부전증후군이 나타나기도 한다.

▷​폐페스트=가장 생명에 위독한 유형으로 흑사병 환자의 약 5%가 이에 해당한다. 오한, 발열, 두통, 전신무력감의 증상이 나타나고 빠른 호흡, 호흡곤란, 기침, 가래, 흉통 등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한다. 질병 이틀째부터는 객혈, 호흡부전, 심혈관계 부전이 발생할 수 있다.

흑사병은 보통 스트렙토마이신(streptomycin),​ 젠타마이신(gentamicin​) 등의 항생제를 투여해 치료한다. 발병 초기에 치료를 시작해야 효과적이다.

흑사병을 예방하려면 감염된 쥐벼룩이나 야생동물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흑사병 환자 분비물이나 분비물에 오염된 물품을 소독한다. 백신은 예방 효과가 충분하지 못해 일반인에게는 사용하지 않고, 노출 위험이 높은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만 권고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