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에도 종양이 생긴다고?

입력 2021.04.08 10:04

등 아파하는 환자와 의사
척추에도 종양이 발생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우리 등에 자리잡고 있는 '척추'에도 종양이 생길 수 있다. 척추는 뇌에서 내려오는 신경 다발인 척수를 보호하는 뼈를 말하며, 목부터 꼬리뼈까지 이어져 있다. 척추와 척수에 생기는 종양을 모두 일컬어 척추 종양이라고 하며,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통증이다. 척추 종양이 생긴 위치에 따라 목 또는 등허리에 통증이 발생하며, 다른 척추 질환과 달리 밤에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종양이 신경을 압박하는 상태라면 이상 감각을 느끼거나 근력이 떨어지게 된다. 종양이 커지면서 증상이 악화될 수 있고, 심하면 팔이나 다리가 마비되거나 배뇨 및 배변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상계백병원 신경외과 김태우 교수는 “앞서 말한 증상이 발생해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를 시행함에도 불구하고 낫지 않거나, 암을 진단받았던 환자는 척추 종양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암이나 외상의 병력 없이 목이나 등·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 퇴행성 척추질환인 경우가 많아 X선 촬영만 하고 통증에 대한 치료를 한다. 퇴행성 척추질환인 경우 대증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아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 없지만, 만약 증상 호전이 없다면 자기공명영상검사(MRI)를 시행한다. 또한 컴퓨터촬영검사(CT)는 뼈의 이상 및 종양의 골 침범 정도를 평가하는 데 도움이 되므로, CT와 MRI 모두 촬영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종양이 어디서 시작되었는지에 따라 크게 척추 자체에서 생기는 원발성 종양과 다른 장기로부터 암세포가 전이된 전이성 종양으로 분류된다. 원발성 종양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고 매우 드물며, 조직검사 소견에 따라 양성 종양과 악성 종양(암)으로구분한다. 전이성 척추 종양을 많이 일으키는 암으로는 폐암, 유방암, 전립선암, 신장암이 있으며, 다른 암도 척추로 전이될 수 있다. 위와 같은 종양 분류를 위해서는 조직검사가 필요한데, 대부분의 경우 종양이 뼈로 둘러싸여 있어 경피적 바늘 생검이 어려운 경우가 많으므로 전신마취 하에 종양 제거 수술을 하면서 얻은 조직으로 검사를 실시한다.

종양 수술의 가장 큰 합병증은 종양 위치 이하 부위에 마비가 오는 것이다. 따라서 정상 신경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종양을 최대한 제거한다. 종양을 전부 제거하려다가 신경이 손상될 경우 근력 약화나 마비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종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불가능할 수 있다. 종양이 남았다면 조직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인 경우 재발의 위험도가 적으므로 추가 치료 없이 경과를 관찰한다. 김태우 교수는 “악성 종양인 경우 추가적으로 항암 또는 방사선 치료가 필요할 수 있고 이후 일정 기간호전을 보이다가 재발하는 경우가 있어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