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아픈 사람, 관절 건강 체크 '이렇게'

입력 2022.09.07 05:00

무릎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무릎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 질환은 퇴행성 관절염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뼈를 보호하고 관절 운동을 부드럽게 해주는 '연골'이 손상돼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 아프다 말다 반복되는 무릎 통증을 노화에 의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

관절 전문병원인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허재원 원장은 “퇴행성 관절염 초기 증상은 무릎의 움직임이 부드럽지 않고, 무릎을 움직일 때 통증 발생하는 것"이라며 "앉았다 일어서거나 계단오르기 등의 힘이 들어가는 동작을 취할 때 통증 발생한다"고 했다. 그는 "이런 통증은 참을 수 있을 정도의 강도로 간헐적으로 발생하고, 쉬면 곧 괜찮아지는 특징을 보인다"고 했다.

그러나 한 달 이상 무릎 통증이 좋아지지 않으면서 무릎이 붓고 물이 찬 느낌이 든다면 꼭 병원에 가야 한다. 양반다리 등 다리를 비틀 때 통증이 있다면 물렁뼈인 반월상연골판이 찢어졌을 수 있으므로 꼭 병원에 가야 한다.

허재원 원장은 "명절 직후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더 많아지는데, 바닥에 쪼그리고 앉거나 양반다리를 하고 조리하는 동작은 심한 경우 연골 파열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장시간 많은 양의 음식을 준비할 때는 테이블이나 조리대를 이용해 서서 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퇴행성 관절염은 진행 정도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진다. 연골 손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라면 약물치료, 주사치료, 체중조절 등 보존적 치료로 증상을 완화시키고 관절염 진행을 늦출 수 있다. 이때 무릎에 맞는 주사는 연골주사로, 6개월에 한 번씩 맞는 것이 좋다. 무릎 연골주사는 히알루론산이라는 성분의 주사로, 이 히알루론산 성분의 연골주사를 무릎에 투여하면 윤활제 역할을 하여 관절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하고 통증을 줄여주며, 손상된 연골을 보호하여 연골 마모를 더디게 함으로써 무릎 관절염이 진행되는 것을 막아준다.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는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통증의 원인에 따라 연골판 부분절제술이나 연골성형술 등으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해볼 수 있다. 또 발병의 원인이 O자 다리 변형으로 인해 내측 연골만 닳은 상태라면 ‘근위경골절골술’이라 불리는 휜 다리 교정술로 관절염 진행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을 방치하다 연골 손상이 심한 말기 관절염으로 진행된 경우 손상된 부위를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대체해주는 인공무릎관절치환술(인공관절)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

[무릎 관절 건강 체크리스트]
- 무릎이 평소보다 많이 부어있는지 확인한다.
- 무릎이 ‘O’자로 휘어있는지 확인한다.
-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힘들어 하는지 확인한다.
- 앉아 있다가 일어난 직후 잘 걷지 못 하는지 확인한다.
- 무릎 뼈 안쪽 부위를 누르면 통증이 있는지 확인한다.
- 걸을 때 절뚝거리는지 확인한다.
- 평소 무릎에 힘이 빠지면서 주저 앉고 싶은 느낌이 있는지 확인한다.
- 무릎에 삐걱거리는 느낌이 있거나 움직일 때 소리가 나는지 확인한다.
- 잠들기 전 무릎 통증이 심해지고 통증으로 숙면을 취하기 어려운지 확인한다.
- 계단 오르내릴 때 무릎이나 엉덩이 통증이 있는지 여쭤본다.

다음 항목 중 2~3개 이상 증상이 확인되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