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환자는 체중 줄여라? 수치 연구해보니…

입력 2023.03.31 10:33
체중계
암 환자의 기대 수명 증가를 위해서는 체중 감소보다는 증가가 효과적이며 근육량을 유지해야 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암 환자의 기대 수명 증가를 위해서는 체중 감소보다는 증가가 효과적이며 근육량을 유지해야 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안중배, 김한상 교수와 연대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박유랑 교수, 세브란스병원 서동진 인턴 연구팀은 세브란스병원에서 2010년에서 2020년까지 치료 받은 4056명의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대장암 진단 후 1년차, 3년차, 6년차의 비만도(BMI)와 근육량의 변화가 암 환자의 예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연구팀은 진단 시점과 진단 후 1년차, 3년차, 6년차 총 네 차례 비만도와 근육량을 측정했으며 두 지표를 함께 고려해 감소·유지·증가 군으로 나눈 후 총 9개 군의 사망 위험을 분석했다. 비만도는 환자의 BMI 수치를, 근육량은 복부CT 상 세 번째 요추 부근의 근육 부피를 활용해 측정했다.

분석 결과, 비만도와 근육량이 일정하게 유지된 군(생존 상대 위험도 1)을 기준으로 분석값을 확인한 결과 비만도와 근육량이 모두 증가한 군에서 상대적 사망위험이 32%(생존 상대 위험도: 0.6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만도와 근육량이 모두 감소한 군은 기준값과 비교해 상대적 사망위험이 73%(생존 상대 위험도 1.73) 높았다.

특히, 근육량은 증가하고 비만도는 감소한 군에서도 기준값과 비교해 상대적 사망위험은 43%(생존 상대 위험도 1.4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근육량은 감소하고 비만도가 높아진 군에서도 상대적 사망위험이 9%(생존 상대 위험도 1.09) 높았다. 진단 후 3년차, 6년차의 비만도와 근육량의 변화추세 또한 진단 후 1년차의 결과와 유사하게 나타났다.

안중배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암 환자의 경우 체중이 감소하는 것보다 오히려 증가하는 것이 기대수명을 늘릴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항암 치료뿐만 아니라 운동 치료와 건강한 생활습관 개선 등을 통해 암 환자들의 기대 수명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JMIR 공공보건 및 감시(JMIR Public Health and Surveillance)’에 최근 게재됐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세요. 암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