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비만인 사람, ‘이 암’ 발병률 2배 높다

입력 2023.05.10 11:30
배 나온 사람
과체중 또는 비만이었던 사람은 정상 체중이었던 사람에 비해 대장암 발병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과체중 또는 비만이었던 사람은 정상 체중이었던 사람에 비해 대장암 발병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암 연구센터 연구팀은 과체중과 대장암 사이의 연관성을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1만2000 명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진행된 ‘대장암 예방 연구(DACHS)’ 자료를 분석했다. 이 자료에는 10년 간격으로 측정한 체중과 대장암 진단 때의 체중 정보가 포함돼 있다.

연구 결과, 대장암 진단 때의 체중만을 보면 대장암과 체중 사이에 연관성이 없으나, 대장암으로 진단된 환자의 8~10년 전 체중을 보면 과체중과 대장암 위험 사이에 강력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이때 심한 과체중이나 비만이었던 사람은 체중이 정상이었던 사람에 비해 대장암 발병률이 2배 높았다.

또 하나 밝혀진 사실은 대장암 환자는 진단 즈음해서 이유 없이 체중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대장암 환자는 대장암이 없는 사람보다 진단 전 2년 사이에 이유 없이 체중이 2kg 이상 줄어들 가능성이 7.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 시기 대장암이 이미 와 있지만, 증상은 느낄 수 없다는 증거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비만과 대장암 위험 사이에는 강한 연관성이 있는데도 막상 대장암 진단 때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기 때문에 그 중요성이 과소평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대장암은 젊은 연령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지만, 초기에 증상이 뚜렷이 나타나지 않아 ‘침묵의 암’으로 불린다. 유전성 요인과 과다한 동물성 지방·육류(붉은 고기) 섭취, 장시간 앉아서 지내는 생활 습관, 비만, 대사증후군 등이 위험 인자로 알려졌다. 대장암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혈변 ▲복통 ▲변비 ▲피로감 ▲무기력함 ▲가슴 통증 ▲호흡 곤란 ▲체중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연구 저자 헤르만 브렌너 역학·예방의학 교수는 “이유 없는 체중 감소는 암 또는 다른 질병을 암시하는 초기 신호다”며 “그 이유를 신중하게 찾아내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자마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