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 못 버리면 절약 정신 투철? '저장강박증'일 수도

입력 2016.09.01 08:00
잡동사니로 가득한 베란다
저장강박증을 앓는 사람은 물건을 쉽게 버리지 못하고 쓰레기나 버려진 가구 등을 가져다 모으는 증상을 보이며 호흡기 감염, 피부질환, 전염병 등에 쉽게 노출돼 있다/사진=조선일보 DB

서울의 한 주민센터에서는 저장강박증을 앓는 70대 노부부의 집을 방문해 대문부터 앞마당까지 정리하는 지원 활동을 펼쳤다. 이곳은 대문부터 안방, 안마당까지 폐기물이 쌓여있어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저장강박증을 앓는 사람은 물건을 쉽게 버리지 못하고 쓰레기나 버려진 가구 등을 가져다 모아놓으면서 주변의 미관과 공중보건을 해친다.

저장강박증은 물건의 필요 여부와 관계없이 어떤 물건이든지 버리지 못하고 저장해 두는 강박장애의 한 가지다. 저장강박증은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정신 장애 진단 분류 체계 중 하나인 DSM-5에서 독립적으로 소개가 되고 있다. 고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에 따르면, 절약 습관과 저장강박증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물건의 가치와 구체적인 사용계획에 관계없이 "언젠가는 사용할 것 같다", "버리면 마음이 힘들다." 등의 비합리적인 이유로 쉽게 버리지 못하는 데에 있다. 폐지, 상자 등 잡동사니를 집안 가득 모아 두는 것이 대표적 증상이며, 광적으로 많은 수의 동물을 소유하는 데 집착하는 '동물 저장(Animal Hoarding)'도 이에 속한다.

저장강박증의 원인은 가치판단 능력과 의사결정 능력 손상에 의한 것으로 본다. 무언가를 버리는 것은 훗날 필요하게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일으키지만, 정작 무엇이 필요하게 될지도 불확실하므로 일단 마구잡이로 쌓아놓는 행위로 이어진다. 주거 공간에 온갖 잡동사니와 동물들이 과도하게 많은 경우 호흡기 감염, 피부질환, 전염병 등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소파·침구류·카펫 등에 사는 집먼지진드기의 사체나 배설물이 피부를 자극해 피부병, 천식이나 비염 같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다. 집안에 서식하는 곰팡이도 아토피성 피부염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다. 쌓아둔 물건은 가벼운 종이부터 냉장고, 자전거 바퀴까지 크기가 다양하므로 자칫하면 타박상의 위험도 있다. 동물 저장의 경우, 밀폐된 공간에 여러 마리의 동물을 가둬놓기 때문에 위생관리가 부족한 것은 물론 진드기, 기생충 감염, 각종 전염병에 동물과 사람 모두 노출돼있다. 저장강박증 환자는 본인뿐만 아니라 함께 거주하고 있는 가족 구성원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개인별로 건강·영양·면역상태가 다르므로 이에 취약한 사람들은 호흡기질환, 알레르기 질환 등을 더욱 쉽게 경험할 수 있다.

저장강박증에는 의사결정의 인지 훈련, 반응 억제 기법 등의 인지행동치료가 도움되는 것으로 보고된다. 강남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서호석 교수에 따르면, 저장강박증의 치료는 저장 증상을 가진 강박장애 환자의 치료에서 SSRI(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차단제)라는 우울증 치료 약물이 큰 효과가 없다는 연구가 있으며, 통제된 약물치료 연구가 부족하여 여전히 약물치료 효과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의사결정, 문제해결 등의 인지 기술 훈련, 노출·반응 억제 기법과 왜곡된 인지 교정 등의 인지행동치료가 저장 장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