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기 어린이, 脾胃 기능 약하면 키 안 커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12 06:38

    밥 오래 먹거나 헛구역질하면 의심, 식습관 개선 철저히… 고루 먹여야
    매실·귤, 복통 완화·소화 촉진 도움

    기사 관련 사진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성장기 어린이의 성장장애는 유전이나 성장호르몬 결핍 때문에 생긴다고 알고 있지만, '비위(脾胃) 기능 저하'가 주요 원인일 수 있다. 비위 기능이 떨어지면 식사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고, 식품 섭취의 다양성이 떨어지면서 결과적으로 성장 발육에도 나쁜 영향을 준다. 영양학(Nutrition)지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성장장애는 식욕부진, 소화흡수 불량 등과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한의사이자 식품영양학박사인 김기준한의원봄 김기준 원장 조사에 따르면 비위 기능이 떨어져 식욕부진이 있는 어린이는 체중 백분위수(같은 연령, 같은 성별 기준) 25 미만 어린이 중에서 3분의 2 정도나 된다. 특징은 ▲밥 먹는 시간이 오래 걸림 ▲또래보다 먹는 양이 적음 ▲편식 ▲체중이 늘지 않음 ▲헛구역질 등 소화장애 ▲식사 중에 대변을 봄 등이다.

    ◇식욕부진 어린이, 밤·매실 등 추천

    식욕부진이 있는 어린이는 비위 기능이 떨어져 있으므로 식습관 개선을 철저히 해야 한다. 소화가 잘 안되는 밀가루 음식, 기름진 음식은 주의해야 한다. 고기를 너무 많이 먹는 것도 소화 기관에 부담이 되므로 피한다. 오히려 부모가 영양가를 생각해 고기 등 단백질 식품만 많이 섭취하게 하는데, 채소나 과일 등 식단의 다양성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 칼슘 공급을 위해 유제품도 적절히 섭취해야 한다. 김기준 원장은 비위 기능이 약한 어린이를 위해 다음과 같은 식품을 추천한다.

    ▷밤=밤에는 탄수화물·지방·단백질이 모두 들어있을 뿐만 아니라 칼슘, 비타민, 철분 등의 미량 영양소도 풍부하다. 쌀보다 비타민B1이 4배나 많고 식품 중에서는 드물게 비타민D도 함유돼 있다. 김기준 원장이 미국 코네티컷주립대 연구팀과 키 작은 어린이와 키 큰 어린이의 영양소 섭취 차이를 분석한 결과, 탄수화물·지방·단백질 같은 다량 영양소는 별 차이가 없었지만 칼슘, 비타민A·B군· D·E등 미량 영양소는 키 작은 어린이 그룹에서 섭취가 적었다.

    ▷매실=매실의 신맛을 내는 성분인 카테킨산과 시트르산은 위액 분비를 조절하고 장내 세균을 억제해 잦은 복통이 있는 어린이에게 도움이 된다. 특히 시트르산은 칼슘과 결합해 칼슘 흡수를 도와준다.

    ▷귤=귤껍질을 말린 진피는 위장의 연동 운동을 촉진시켜서 차처럼 우려마시면 좋다. 비타민C가 풍부해 감기 예방, 면역력 강화 효과도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