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 스파이크’ 막는 곡물 나왔다

입력 2024.05.22 20:30
보리
베타글루칸 함량이 많은 겉보리 ‘베타헬스’(왼쪽)와 식혜 제조에 적합한 겉보리 ‘혜맑은’./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이 베타글루칸 함량이 많은 기능성 겉보리 ‘베타헬스’와 식혜 제조에 적합한 엿기름용 겉보리 ‘혜맑은’을 개발했다. 이는 건강을 중시하는 곡물 소비 경향과 보리의 용도별 특성을 살리고 재배 안정성까지 갖춘 품종 개발 요구가 반영됐다.

베타헬스는 베타글루칸 함량(14.2%)이 국내에서 육성된 보리 품종 중 가장 많다. 지금까지 알려진 베타글루칸 고 함유 품종 베타원보다 2% 많은 수치다. 수확량도 10아르당 511kg으로 많고, 쓰러짐과 추위에 강하면서 익는 시기도 빠르다.

특히 빨리 소화되는 급소화성 전분 함량이 41%로 낮고, 체내 소화 효소에 분해되지 않는 저항성 전분이 55.7%로 높아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일반적으로 급소화성 전분 함량이 높으면 식후 혈당이 급격히 상승해 인슐린이 과도하게 분비된다. 반면, 난소화성 전분 함량이 높으면 식후 혈당 변화가 안정적이라 혈당 스파이크를 예방할 수 있다. 연구진은 베타헬스 섭취 실험 쥐의 혈당 수치가 30분 뒤 132.6mg/dL에서 240분 뒤 59.0mg/dL으로 73.6mg/dL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쌀(102mg/dL), 밀(107.6mg/dL)과 비교해 변화 폭이 가장 적은 수치다.

혜맑은은 표준 품종과 비교해 색깔 변화 원인 물질인 프로안토시아니딘 함량이 0.0099mg으로 낮아 갈변 현상이 적게 나타난다. 또한, 식혜를 만들었을 때 탁도가 0.58로 낮아 맑은 식혜 제조에 적합한 품종이다. 효소역가는 460WK, 당도는 11.4° 브릭스로 높고 수확량도 10아르당 522kg로 많다.

한편, 식물특허 품종인 베타헬스와 혜맑은 종자는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을 통해 기술이전을 체결해야 분양받을 수 있다. 현재 산업체 다섯 곳에 기술이전을 마쳤으며, 업계에서 품종 증식 및 제품화를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작물육종과 김기영 과장은 “최근 소비경향에 부합한 기능성 및 가공적성 우수 신품종을 통해 보리의 가치가 널리 알려져 농가소득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밀당365 구독하세요.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실천하는 초특급 혈당 관리 비법
당뇨인 필수 뉴스레터 '밀당365'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