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꾹질 빨리 멈추는 비법

입력 2021.09.07 17:08

손으로 입을 가린 여자
딸꾹질을 멈추려면 미주신경과 횡격막신경을 자극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식사를 급하게 하거나 심리적으로 긴장하면 딸꾹질이 잘 나온다. 보통 시간이 지나면 멈추지만, 타이밍과 지속 시간을 조절할 수 없어 곤란할 때가 많다. 딸꾹질을 빨리 멈추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딸꾹질은 횡격막이 갑자기 수축해 폐에 있던 공기가 밖으로 나가려고 하면서 생기는 증상이다. 숨을 들이쉴 때 열려 있어야 하는 성대가 갑자기 닫히면서 '딸꾹' 소리가 나게 된다. 딸꾹질을 멈춘다고 알려진 방법은 다양하지만, 전문가들은 딸꾹질을 유발하는 미주신경과 횡격막신경을 자극해야 한다고 말한다.

두 신경을 자극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차가운 물 마시기다. 차가운 물을 빨리 마시면 미주신경이 담당하는 식도가 자극받아 딸꾹질이 멈춘다. 따뜻한 물은 식도 자극이 덜해 딸꾹질을 멈추기 어렵다. 찬물 마시기와 같은 원리로 얼음 씹어 먹기, 레몬 먹기, 각설탕 삼키기도 도움이 된다. 숟가락이나 칫솔처럼 날카롭지 않은 물건으로 혀 안쪽을 자극해 헛구역질을 유도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신경 자극이 다른 곳으로 분산돼 딸꾹질이 멈출 수 있다.

언급한 방법들이 효과가 없다면, 흉부 압력을 높여 횡격막 경련을 멈추는 '발살바 조작(Valsalva maneuver)'을 시도해보자. 코와 입을 손으로 막고 4~5회 숨을 내뱉는다. 날숨으로 내부 압력을 높이면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횡격막 경련이 안정된다. 코를 막고 차가운 물을 마시는 것도 발살바 조작 효과를 보인다.

그럼에도 딸꾹질이 계속되거나 반복적으로 나온다면 '난치성 딸꾹질'을 의심해야 한다. 이는 딸꾹질이 48시간 이상 이어지는 것으로 횡격막 신경 압박, 진정제 복용, 비타민B1 정맥주사 등의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