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고환이 커졌다? '이 병' 의심

입력 2021.04.20 09:58

고환 부위에 손대고 있는 남성
갑자기 고환이 커지면 서혜부 탈장 때문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느날 갑자기 사타구니가 불룩해지거나 고환이 커져있다면 ‘서혜부 탈장’을 의심해 봐야 한다. 서혜부 탈장은 사타구니 부위에 발생한 탈장으로 남성에게서 주로 생긴다. 탈장은 서있거나 배에 힘을 줄 때 불룩해지고, 눕거나 누르면 들어가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많은 사람이 오해하는 ‘가래톳(사타구니의 임파선 종대)’과는 다르다. 가래톳은 지속적으로 부어있고 체위에 따라 크기가 변하거나 누른다고 들어가지 않는다.

탈장 초기에는 통증이 없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사타구니가 불룩해지거나 고환이 커져도 ‘큰 통증’이 없다며 관심을 갖지 않는다. 탈장 진단이 늦어지는 주요한 이유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탈장 주머니의 크기도 점점 커지고 염증과 유착이 발생해 통증과 불편감이 느껴지기 시작한다. 심한 경우에는 장이 탈장 주머니에 끼는 ‘감돈(incarceration)’이 될 수 있다. 이때는 탈장 부위를 눌러도 안들어가고 심한 통증이 생긴다. 응급상황으로 급히 병원을 찾아 장기를 복강 내로 환원하는 ‘도수 정복(manual reduction)’을 시도해야 한다.

그러나 도수 정복도 실패하면 탈장에 끼인 장은 급속도로 허혈 및 괴사 상태에 빠질 수 있는데 이를 ‘교액(strangulation)’이라 부른다. 교액 상태인 경우 끼인 장을 풀어주는 응급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자칫 더 지연되면 장이 썩거나 천공이 발생할 수 있고, 패혈증으로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다. 소아의 경우에는 ‘감돈’의 발생 가능성이 성인의 경우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기 때문에 탈장이 있는 경우 조속한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서혜부 탈장 발생률은 남성이 여성의 8배 이상으로 높다. 그 이유는 서혜부가 태아 시기 배 안에 있던 고환이 성인의 고환 위치로 이동하는 길인데, 고환의 이동이 끝나면 서혜부 위쪽의 구멍은 자연적으로 막혀 배 안의 다른 장기가 내려오는 것을 막는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에 문제가 생겨 구멍이 완벽히 막히지 않는 경우 서혜부 탈장 발생의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 여성의 경우에는 고환이 내려오는 기전이 없기 때문에 이러한 구멍의 결손 발생 가능성이 높지 않다. 

하지만 결손만 있다고 반드시 탈장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복강 내 장기를 밀어내는 힘도 고려해야 한다. ‘복압 증가’가 그 역할을 한다. ‘복압의 증가’는 만성 기침, 변비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결국 선천적인 결손과 더불어 후천적인 복압 증가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탈장이 생긴다고 볼 수 있다. 서혜부 탈장 발생의 위험 요인으로는 고령, 남성, 만성 변비, 만성 기침, 흡연, 가족력 등이 있다.

서혜부 탈장의 유일한 치료법은 수술임에도 불구하고 탈장 환자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60세 이상에서는 기저 질환과 전신 마취 위험도 증가로 인해 수술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또한 최근 서혜부 탈장 수술 시 사용되는 ‘인공망(mesh)’의 합병증 가능성과 관련하여 해외 언론에서 비중있게 다루고 있어 이와 관련된 정보를 접한 많은 환자들이 더욱 탈장 수술에 대한 불안감을 갖고 있다. 이와 관련, 기쁨병원 강현석 부원장은 “연세가 많은 분일수록 전신 마취에 따른 폐렴, 심근경색 등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서혜부 탈장 수술을 전신마취가 아닌 국소마취로 시행할 경우 100세 이상의 고령의 환자뿐만 아니라, 심장박동기를 갖고 있는 환자 분도 안전하게 수술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인공망의 합병증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면서 인공망을 사용하지 않은 무인공망(no-mesh) 서혜부 탈장 수술법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탈장의 원인을 찾아 정확히 해결하면 인공망 사용 시보다 오히려 재발률을 낮출 뿐만 아니라 인공망에 따른 합병증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