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6.07.28 09:30

중년 건강

담배를 피우는데다 남들보다 체중이 많이 나간다면 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 특히 신장암은 50~70대 남성에게서 자주 나타나고, 초기 증상이 없어 주의가 필요하다.

 

신장암은 성인 암 발병률의 2~3% 정도다. 신장암이 잘 생기는 나이는 50~70대로,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2배 정도 많다. 환자가 10년 새 4.4배 늘었다는 통계도 있다. (사진=셔터스톡)
신장암은 성인 암 발병률의 2~3% 정도다. 신장암이 잘 생기는 나이는 50~70대로,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2배 정도 많다. 환자가 10년 새 4.4배 늘었다는 통계도 있다. (사진=셔터스톡)

성인 암의 2~3%, 남성이 여성보다 2배 많아
신장암을 생소하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신장암은 2013년 한 해에만 4333명(중암암등록 통계자료)의 환자가 발생할 정도로 흔하다. 성인 암 발병률의 2~3% 정도다. 신장암이 잘 생기는 나이는 50~70대로,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2배 정도 많다. 환자가 10년 새 4.4배 늘었다는 통계도 있다.

그런데 신장암은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신장은 ‘후복막 장기’로 분류된다. 뱃속 장기들은 대부분 복막이라는 막에 싸여 있는데, 일부 장기는 복막 밖에 위치한다. 이를 후복막 장기라고 부른다. 후복막 장기의 경우, 암이 생기고 진행되어도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 경향이 있다. 김대중 삼성서울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신장암의 3대 증상은 옆구리 부위의 통증과 혈뇨, 배에 혹 덩어리가 만져지는 것이지만 이 증상이 모두 나타날 확률은 10~15%에 불과해 증상만으로 신장암을 알아채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피로감이나 식욕부진, 체중감소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지만 이 또한 많은 사람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편이다. 또한 증상이 나타난 경우에는 상당히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신장암은 치료도 쉽지 않다. 항암 치료나 방사선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아서다. 증상도 적고, 치료 반응도도 낮은 셈이다. 또한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 발견하면 신장을 통째로 떼어내야 하는데, 이때 절반 정도의 환자는 수술 합병증으로 만성콩팥병에 걸린다. 그러다 보니 예방과 조기진단이 가장 중요하다. 신장암을 조기 발견할 경우 생존율은 79~100%로 높다.

정기적 초음파검사·생활관리 필요해
신장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싶다면, 40대 이상은 건강 검진을 꼼꼼히 받아야 한다. 건강검진 시 초음파검사 같은 영상진단법으로 확인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초음파검사는 검사로 인한 위험이나 통증이 없고, 복부의 여러 장기를 같이 볼 수 있어 효율적이다. 신장에서 발견된 혹이 단순한 혹이 아닌 경우, 악성 유무 등을 판단할 수 있는 영상검사(CT·MRI)를 추가로 시행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생활관리가 필수다. 특히 흡연, 비만, 고혈압, 고기 위주의 식습관을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생활습관이 왜 신장암에 나쁜지 알아보자.

 

흡연
흡연은 신장암을 일으키는 가장 강력한 요인으로 꼽힌다. 담배 연기 속에 있는 여러 가지 발암물질 때문이다. 적어도 20여 종의 A급 발암물질이 함유돼 있다.
미국 듀크대 메디컬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2000~2009년에 신장암 수술을 받은 845명 중 29%는 담배를 피우고 있거나 과거에 피웠던 사람이다. 연구팀은 장기간 담배를 피울수록 신장암에 걸릴 위험도 높아지며, 금연하면 신장암에 걸릴 위험성이 10년에 9%씩 감소한다고 밝혔다. 2016년 질병관리본부가 발간한 <주간 건강과 질병>에 따르면, 현재 담배를 끊은 여성이라도, 과거 흡연 경험이 있으면 비흡연자에 비해 신장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
과도한 비만은 신장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 미국암학회는 신장암 예방 지침에서 ‘과체중을 피하라’고 권고한다. 국제암연구소(IARC)의 멜리나 아놀드 박사는 2012년 발표한 자료에서 과체중과 암 발생과의 관계를 밝히기도 했다. 해당 연구에서 184개국의 암 발생률 등을 검토한 결과 과체중일 경우 남성은 대장암·신장암이, 여성은 자궁암·대장암·폐경후 유방암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혈압이 높아지면 남성은 신장암 위험도 높아진다. 영국 연구팀이 12년간 노르웨이·오스트리아·스웨덴 3개국 남성 28만9454명의 암 발생과 사망 관계를 분석한 결과, 혈압이 높아지면 신장암·방광암·대장암·폐암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습관
고기를 먹으면 신장암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미국국립암연구소(NCI)의 연구에 따르면, 신장암이 생긴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육류를 더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류를 직화로 고온에 조리하면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나 ‘헤테로사이클릭아민류(HCAs)’란 물질이 생성될 수 있어서다. 병원에서도 신장암 환자에게 다른 음식은 특별히 제한하지 않지만, 동물성 고지방 식품은 피하라고 권한다. 단, 이미 암이 진행된 경우나 정상체중을 가진 사람이라면 ‘고기는 무조건 피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고기를 먹지 않으면 체중이 감소하면서 체력이 떨어질 수 있다. 튀기거나 구운 고기는 피하되, 찌거나 삶은 고기를 선택하는 게 좋다. 두부나 콩 등의 식물성 단백질을 적절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