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6.03.15 15:19

질병별 생활법

위와 식도 사이에는 평상시 닫혀 있다가 음식을 삼킬 때와 트림할 때만 열리는 식도조임근이 있다. 역류성식도염은 이 근육이 느슨해져서 위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 내로 역류하는 질환이다. 적절히 관리되지 못할 경우 가슴쓰림 증상 등이 지속될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에서 탈피하려면 일상생활에서 어떤 것을 주의해야 할지 생활법을 짚어봤다.

위의 모습

피해야 할 음식
역류성식도염에 걸린 사람이라면 뭘 먹어야 좋을지보다는 뭘 먹지 않으면 좋을지 고민해야 한다. 아래 음식을 먹으면 하부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져 음식물이 위에서 식도로 역류할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에서 벗어나려면 피해야 할 음식들이다.

카페인
커피, 녹차, 코코아, 초콜릿 등 카페인이 든 음식은 피해야 한다. 카페인이 식도조임근을 느슨하게 하기 때문이다. 가슴쓰림 등 증상이 심하면 일시적으로라도 끊는 게 좋다. 커피 같은 경우 정 끊기 어려우면 증상이 호전됨에 따라 조금씩 다시 마시는 것도 괜찮다.

탄산음료
역류성식도염이 있으면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이 들어 있는 제품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위 안에 공기가 많이 형성된다. 이것이 트림을 유발하면서 식도조임근을 이완시킬 수 있는데, 이에 따라 위 내용물이 역류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산도 높은 음식
산도가 높은 오렌지, 귤 등을 많이 먹지 않는 게 좋다. 산도 높은 음식을 먹으면 위액 양이 늘어나 위액 속 위산이 증가한다. 역류성식도염을 유발하게 만드는 것이다.

기름진 음식
동물성 지방이 많은 기름진 음식은 식도조임근을 느슨하게 만들어 역류성식도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 또한 고지방식을 섭취하면 위산 분비가 촉진되고 음식물이 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위 내용물이 역류하기 쉬워진다.

 

생활습관
역류성식도염도 만성병이다. 한양대병원 소화기내과 이항락 교수는 “약을 먹으면 증상이 호전될 수 있지만, 약 복용을 중단하면 그중 절반이 재발한다”며 “재발하는 이유는 생활습관과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다시 말하면 몇 가지 생활습관을 제대로 들여놓으면 역류성식도염을 고치는 데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얘기다.

1 취침 시 상체 쪽 침상 올린다
누우면 위와 식도가 평행선을 이루게 된다. 역류성식도염 환자는 식도조임근이 느슨해진 상태라서 천장을 보고 바로 누웠을 때 위에서 식도로 음식이 역류해 올라올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이 심한 경우에는 쿠션이나 베개 등을 이용해 상체 부위를 높이고 자면 도움이 된다. 이 때 주의할 점은 머리만 높게 올리는 것이 아니라, 상체 전체를 비스듬히 올려야 한다.

2 과식하지 않는다
과식을 하면 위 내용물 양이 늘어나서 위산 분비가 증가한다. 위 속에 있는 음식물이 장으로 배출되는 시간도 길어진다. 주머니처럼 생긴 위의 아랫부분이 확 늘어남에 따라 윗부분인 식도조임근이 느슨해진다. 이 때문에 위 내용물이 다시 식도로 역류할 가능성이 커진다. 과식하지 않게 천천히 씹어 적당량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

3 야식은 피하되, 먹고 나면 최소 2시간 후 취침한다
음식을 먹고 나서 활동하는 낮 시간은 괜찮다. 그러나 밤늦은 시간에 야식을 먹고 바로 자는 것은 역류성식도염 환자가 반드시 피해야 할 생활습관이다. 밥 먹고 바로 누우면 위와 식도가 평행을 이루고 중력이 수평이 된다. 소화가 채 이루어지지 못한 상태라서 위에 남아 있던 음식이 식도 쪽으로 올라오기 쉽다. 야식은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지만, 먹게 되었다면 적어도 두 시간 이후에 자는 것이 좋다

4 뱃살을 뺀다
복부비만으로 간주되는 역류성식도염 환자라면 뱃살부터 빼는데 주력해야 한다. 복부 지방이 위가 있는 복부 압력을 높이므로 위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할 확률이 높아진다. 복부비만을 확인하려면 비만을 측정하는 BMI 지수보다는 복부 둘레를 재봐야 한다. BMI와 복부비만이 비례하지 않기 때문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는 “배꼽을 기준으로 해서 복부 둘레를 쟀을 때 성인 남자는 90cm, 성인 여자는 85cm 이상일 때 복부비만으로 본다”고 말했다.

5 술은 안 먹는 게 좋다
역류성식도염 환자라면 술은 멀리해야 할 대상이다. 술을 마시면 위액 분비가 늘어나서 위액 속 위산이 증가해서 역류성식도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 술로 인해 생기는 상황도 역류성식도염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일단 술을 마시다보면 자연스럽게 안주를 많이 먹게 된다. 음식물이 위에 머물러 있으면서 위산분비를 촉진시키고, 식도조임근을 느슨하게 할 수 있다. 또한 술 마시고 바로 잠들게 되면 미처 장으로 내려가지 못한 음식물이 다시 위로 역류할 수 있다.

6 운동은 식후 30분 뒤에 한다
운동 자체는 문제가 없다. 식사하고 바로 운동하는 것이 문제다. 식사를 하면 소화시키기 위해서 혈류가 위와 장 쪽으로 몰린다. 이때 몸을 쉬게 해야 위가 활발하게 운동해서 소화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다. 적어도 30분은 쉬어야 위장운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진다. 식후에는 음식물이 가득 들어간 지 얼마 안 돼 식도조임근이 느슨한 상태다. 이때 바로 과격한 운동을 했다간 음식물이 역류할 수 있다.

7 담배는 피우지 않는다
담배는 역류성식도염 환자가 아닌 사람에게도 백해무익한 존재다. 그런데 역류성식도염 환자라면 더욱이 금연해야 한다. 담배 속 니코틴은 위산 과다를 부르고 위의 혈류 흐름을 방해한다. 또한 이 성분이 식도조임근의 기능을 떨어뜨린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