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경험 이야기하면… '심박수' 동기화된다?

입력 2021.09.15 19:00

대화하는 남녀
서로 같은 경험을 이야기하면 심박수가 비슷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서로 같은 경험을 이야기하면 심박수가 비슷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시립대와 파리 뇌 연구소 등 공동 연구팀은 '심박수 동기화' 현상을 확인하기 위해 4가지의 실험을 진행했다. 심박수 동기화란 특정한 상황에서 각자 다른 사람의 심박수가 서로 비슷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첫 번째 실험에서 참가자들은 모두 같은 내용의 오디오북을 들었다. 연구팀이 이들의 심박수를 측정한 결과, 참가자들은 대부분 이야기의 동일한 지점에서 심박수의 증가와 감소를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참가자들이 모여 짧은 교육용 영상을 시청했다. 처음엔 그냥 영상을 보도록 했고, 그다음엔 숫자를 거꾸로 세면서 영상을 보게 했다. 그냥 영상을 봤을 땐 심박수가 비슷해졌지만, 숫자를 세면서 봤을 땐 심박수가 동기화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주의력이 심박수 동기화에 중요한 요소임을 확인했다.

세 번째 실험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짧은 동화를 들려줬다. 일부에겐 주의를 기울이게 하고, 일부에겐 주의를 산만하게 한 다음 이야기를 다시 회상하도록 했다. 그 결과, 이야기를 잘 회상하는 사람들 간에는 심박수 동기화가 더욱 잘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심박수 변화가 이야기를 의식적으로 처리한다는 신호다.

네 번째 실험은 첫 번째 실험과 유사했지만, 혼수상태에 빠진 환자들을 참가자로 포함했다. 연구 결과, 의식을 잃은 참가자들은 건강한 참가자보다 심박수 동기화 비율이 낮았다. 특히 혼수상태 환자 중에서 동기화가 높았던 일부는 6개월 후 의식을 회복했다. 의식과 심장 박동수 간에 어떠한 연관성이 있음을 추측할 수 있는 결과다.

연구를 주도한 루카스 파라 교수는 "이번 연구는 뇌와 신체의 연결을 보다 넓게 바라볼 수 있는 관점을 제시했다"며 "앞으로 뇌와 신체 연결을 이해하기 위해 더 많은 수의 환자와 심박수·심전도 측정, fMRI 검사 등을 통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분야 학술지 'Cell Reports'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