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 없는 아동 많은 스코틀랜드, 그 비결은?

    입력 : 2013.12.27 09:00

    어릴 적 습관이 평생 구강 형태와 건강을 좌우한다. 어릴 때 칫솔질을 제대로 하기만 해도 충치 예방률이 높아지고, 반대로 한쪽 턱으로만 음식을 씹는 습관이 계속되면 턱 관절의 변형이나 치열이 고르지 않게 될 가능성이 있다. 이 사실을 잘 활용한 나라가 스코틀랜드다. BBC 뉴스 인터넷판의 보도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글라스코대 연구팀이 보육시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구강관리 프로그램을 진행해 아이들의 구강건강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2001년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보육시설에 칫솔을 공급했으며, 시설 아이들이 규칙적으로 칫솔질을 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적절한 시기에 불소도포 등 적절한 예방치료를 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동시에 보호자들에게도 아이들의 치아건강에 좋은 음식을 알려주는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10여 년의 교육 결과, 아이들이 충치로 인해 발치를 하거나 충전을 해야 하는 진료건수가 상당수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1~2012년 기준으로 충치가 전혀 발견되지 않은 아동의 비율이 67%에 달한다.

    치아에 잇솔질을 하는 모습
    이미지 제공=에스플란트치과병원

    아이의 음식 씹는 습관을 유심히 관찰하는 것도 치아 관리에 매우 중요하다. 한쪽 턱으로만 음식을 씹는 경우, 대부분의 원인은 잘못된 방법의 습관화나 부정교합 등의 턱관절 이상이다. 이 때 문제를 빨리 바로잡지 않으면 성장하면서 턱관절이 변형되거나 치열이 불규칙하게 생성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만 4세인 여아를 두고 있는 엄마 허 씨는 아이가 음식을 먹을 때 어금니가 아니라 앞니로만 씹고 평상시에도 아랫니를 쑥 내미는 걸 자주 목격했다. 처음에는 습관이 잘못된 것이려니 생각하고 몇 번 타일렀지만 아이의 습관은 계속 되었다. 결국 치과를 찾았는데, 아이의 아래턱이 위턱보다 튀어나온 주걱턱이라 치아의 교합이 잘 맞지 않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 동안 아이는 어금니로 음식을 씹을 수 없어 앞니로 씹었던 것이다.

    치아는 앞니부터 나기 시작해 맨 나중에 어금니가 자란다. 앞니로 음식을 씹는 것이 익숙한 아이들이나 위턱과 아래턱의 교합이 맞지 않아 어금니로 음식물을 씹을 수 없어 앞니로 자르고 씹는 습관을 가진 아이들은 치아와 턱의 성장에 방해를 받아 치아와 턱의 위치와 모양이 올바르지 않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런 경우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해두면 치아 물림이 더 어긋나 시간이 지날수록 부정교합과 주걱턱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에스플란트치과병원 백상현 원장은 “어린 시절에는 간단하고도 지속적인 관리만으로도 아이의 구강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며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가르치고, 평소 아이의 생활습관을 잘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백상현 원장은 “아이가 음식을 씹는 모습이 부자연스럽게 보인다면 조속히 치과를 찾아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며 “어릴 때부터 주기적으로 꾸준히 치과에서 관리를 받는다면 보다 아이의 치아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나중에 큰돈이 들어가는 것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우리 아이 건강한 치아 만드는 관리법

    1. 제대로 된 칫솔질 방법을 알려준다. 모르겠으면 치과의사의 조언을 듣는다.
    2. 얼음 깨먹기, 물건 물어뜯기, 턱 괴기 등 치아와 턱에 무리가 가는 습관을 자제시킨다.
    3. 아이가 치과를 두려운 곳이 아니라 즐거운 곳으로 인식하도록 돕는다. 치과에 갈 때마다 긍정적 보상을 해주는 것도 방법이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