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자주 비비면 눈 작아진다… 진짜일까?

입력 2022.09.28 19:00

눈 비비는 습관
눈 비비는 습관은 안검염, 난시와 같은 질환을 유발하고 눈의 모양을 변형시킬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눈 비비기는 의학적으로 좋지 않다. 각막에 충격을 주거나 결막을 자극할 수도 있어서다. 잠깐 비비고 마는 건 상관 없지만 문제는 대다수가 습관적으로 눈을 비빈다는 사실이다. 이러면 안구 주변의 근육, 피부를 변형시켜 결국 눈의 모양도 바꿀 수 있다. 눈을 비비는 습관이 유발할 수 있는 질환을 알아봤다.

◇안검하수

눈을 비비는 습관을 오래 지속하면 안검하수가 생길 수 있다. 안검하수는 위쪽 눈꺼풀을 올렸다 내렸다 하는 근육의 힘이 약해 윗눈꺼풀이 아래로 처지는 것을 말한다. 안검하수가 있으면 윗눈꺼풀이 처지면서 눈동자를 덮고 심하면 동공을 가려 시야가 방해된다. 눈꺼풀 피부는 얇아서 눈을 비비는 등의 물리적 자극이 지속되면 피부가 쉽게 늘어지고, 근육이 변형되면서 후천적인 안검하수가 발생할 수 있다. 안검하수가 있으면 눈이 작아진다.

◇원추각막

눈을 자주 비비면 각막에 충격을 주거나 미세한 상처를 낼 수 있다. 이로 인해 각막이 점차 얇아지면 각막이 원추형으로 변하는 원추각막이 발생할 수 있다. 원추각막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고 시력이 정상일 수 있으나 질환이 진행됨에 따라 시력 저하, 왜곡, 눈부심, 번짐, 자극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급성 원추각막 혹은 각막수종이 발생하면 시력이 급격하게 떨어질 수 있고, 심한 경우 영구적인 시력 저하가 일어날 수 있다.

◇안검염

눈을 비비는 습관은 눈꺼풀 안쪽 각막이나 결막을 자극해 상처를 낼 수 있다. 또 눈을 만지는 과정에서 손에 있던 세균이 침투하면서 결막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염증이 눈동자에 생기면 각막염이 될 수 있고, 눈꺼풀에 생기면 눈다래끼로 이어질 수 있다. 충혈과 함께 가려움, 통증 등이 흔한 증상이다. 이때 가렵다고 해서 눈을 만지게 되면 염증이 심화될 수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해 치료받는 게 좋다.

◇난시

성장기 어린이·청소년의 경우, 눈을 비비는 습관이 난시를 유발할 수 있다. 어린이와 청소년의 각막은 성인보다 유연한데, 눈을 비비는 과정에서 압력을 받으면 각막이 특정 방향으로 변형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난시가 있으면 사물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고 흐리게 보인다. 눈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심하면 두통도 동반된다. 아이가 눈을 자꾸 비빈다면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습관을 교정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