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간 칫솔' 쓰면 안 되는 사람은?

입력 2022.06.09 17:12

치간 칫솔과 여성의 치아
칫솔질만으로 닦이지 않는 치아 옆면은 치실과 치간 칫솔을 사용해 플라그와 세균을 닦아주는 것이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루 세 번 꼼꼼히 양치를 하지만, 자꾸만 충치가 생겨 고민이라는 사람이 많다. 칫솔질만으로는 치아 옆면이나 안쪽이 깨끗이 닦이지 않는 탓이다. 이때 필요한 것이 치실과 치간 칫솔이다. 치실과 치간 칫솔은 치아와 치아 사이는 물론이고, 치아와 잇몸 사이까지 구석구석 닦을 수 있다. 하지만, 치실과 치간 칫솔도 잘못 사용했다간 잇몸이 내려앉거나 상처가 생길 수 있다. 치실과 치간 칫솔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아본다.

◇각각 사용법 달라 주의해야
▷치실=치실은 30cm 정도를 끊어 양손 중지에 미끄러지지 않게 감는다. 그다음 닦아낼 치아 사이에 넣고, 양 손가락을 조심스럽게 움직여서 치태나 음식물 찌꺼기가 치실에 묻게 한다. 이때, 힘 조절에 신경 써 잇몸이 다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만약, 어금니 부분에 치실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면, Y자 형태의 플라스틱 걸이에 치실이 걸려있는 일회용 치실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치간 칫솔=치간 칫솔은 구부러진 솔 부분이 치아 부분과 수평이 되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다. 그런 다음, 잇몸이나 치아가 상처를 입지 않도록 천천히 치아 사이에 밀어 넣고, 조심스럽게 앞뒤로 움직여줘야 한다. 또, 치간 칫솔은 본인의 구강구조에 맞는 사이즈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치간 칫솔이 치간에 비해 작으면 음식물만 빠질 뿐, 치아 옆면을 닦을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치간 칫솔을 치아 사이에 넣었을 때, 저항 없이 부드럽게 들어가고, 마찰이 과하지 않은 크기를 선택해야 한다. 작은 사이즈부터 시작해 자신에게 맞는 사이즈를 찾는 것이 좋다. 또, 치간 칫솔을 사용할 때는 치약이 아닌 물만을 묻혀 사용해야 한다. 치약의 마모제 성분이 치아 뿌리 부분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용 중에 피나도 계속 사용해야
치실과 치간 칫솔을 사용했는데, 잇몸에서 피가 나 당황스러운 마음에 사용을 중단했다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그럼에도 치실과 치간 칫솔을 계속 쓰는 게 맞다. 피가 나는 것은 잇몸이 세균에 의해 붓고 약해진 상태임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아주대학교 치주과 정재숙 교수는 "치실이나 치간 칫솔이 잇몸을 찔러서 피가 나는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은 잇몸에 염증이 있어서 사용 시 피가 나는 것"이라며 "치실과 치간 칫솔을 계속 사용해 그 부위의 플라그와 세균을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치아 간격 좁은 사람은 치실 써야
치아 간격이 좁거나 뻐드렁니 등으로 치아가 겹쳐있는 사람은 치간 칫솔 대신 치실을 사용해야 한다. 정재숙 교수는 "치아 간격이 좁은 젊은 층이나 치아가 겹쳐있는 사람 등은 치아 사이에 치간 칫솔이 잘 들어가지 않는데, 이를 억지로 넣는 것은 잇몸 건강에 좋지 않다"며 "이런 경우는 치실을 통해 치아 면의 플라그와 세균을 닦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