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실, 제대로 사용하고 있나요?

입력 2017.05.29 16:20

치실 사용법 설명 그림
치아 사이 음식물 찌꺼기를 완벽히 제거하려면 칫솔질 외에 치실을 사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헬스조선 DB

치아와 잇몸 건강을 유지하려면 꼼꼼한 칫솔질과 함께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치실은 칫솔로 닦아내지 못하는 치아 사이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다.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양치질만 하는 것보다 충치 예방 효과를 40%나 높인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하지만 치실도 올바른 방법으로 써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우선 치아 사이 공간 너비에 맞는 치실을 선택한다. 치실은 얇은 치실과 초 칠을 해서 두꺼운 치실 등 여러 종류가 있다. 그중 치아 사이가 넓은 곳은 초 칠을 해 두꺼운 치실을 사용하고, 치아 사이가 좋은 곳은 얇은 치실을 쓴다. 치아 사이가 좁은데 굵은 치실을 사용했다간 치아 틈이 벌어질 수 있고, 이는 음식물이 낄 공간을 마련해 잇몸 염증 위험을 높인다.

치실을 선택했다면 한 번에 사용할 4cm가량의 치실만 남겨 엄지와 검지로 잡는다. 치아 사이에 끼우고 양 손가락을 앞뒤로 움직이면서 음식물 찌꺼기가 치실에 묻게 한다. 이때 힘을 너무 많이 주면 잇몸이 다칠 수 있어 주의한다. 손을 넣기 어려운 어금니까지 치실로 닦아준다.

세끼 식사 후마다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어렵다면 자기 전 1회라도 치실질을 한다. 이 사이가 벌어져 있어 음식물이 쉽게 끼는 사람, 잇몸 질환이 있는 사람, 치열이 고르지 않은 사람, 보철물·임플란트를 한 사람은 꼭 치실을 사용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