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말고… 간에 나쁜 식품은?

입력 2022.02.03 23:00

쌀
오래된 쌀, 보리, 수수 등 곡류와 견과류에 핀 곰팡이도 조심해야 한다. 간에는 유해 물질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간 건강을 생각한다면 간에 좋은 음식을 챙겨 먹기보다 간에 나쁜 음식을 피해야 한다. 간에 나쁜 음식은 술, 오염되거나 비위생적인 음식, 기름진 음식, 인스턴트 식품 등이다.

먼저 술은 직접적으로 간 손상을 유발하고 지방간염을 일으켜 간경변, 간암에 이르게 한다. 특히 알코올성 간경변 환자들은 예후가 매우 나빠 4년 내 60% 이상 사망한다.

흔히 ‘술 한 잔은 약’이라는 생각을 하는데, 이는 잘못이다. 간이 좋지 않다면 한 잔의 술도 좋지 않다.

오래된 쌀, 보리, 수수 등 곡류와 견과류에 핀 곰팡이도 조심해야 한다. 간에는 유해 물질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플라톡신 같은 곰팡이는 세척하거나 가열해도 제거되지 않고 간암을 유발한다. 비위생적이거나 익히지 않은 음식으로부터는 A형간염 바이러스가 전염될 수 있다.

당분이 많이 함유된 인스턴트 음식, 기름진 육류나 가공 식품을 많이 먹어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이를 비알코올성 지방간이라고 한다.

약 이라고 알고 먹었는데, 개인에 따라 독이 될 수도 있는 음식도 있다. 대한간학회에서 권장하지 않는 민간 요법은 인진쑥, 돌미나리즙, 녹즙, 상황버섯, 헛개나무, 오가피 등 생약제와 다슬기즙, 붕어즙, 장어즙, 특정약물, 다이어트 한약, 장뇌삼이나 산삼 등이다. 이들은 대부분 인터넷에서 간에 좋다고 권장되는 음식인데 농축되면 오히려 간에 부담을 주거나 개인에 따라서는 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 입증되지 않은 효과를 믿고 무턱대고 많이 먹으면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또한 생선, 콩, 두부, 달걀 등 단백질은 간세포 재생을 돕지만 간경변증이 있는 경우 간성혼수를 유발할 수 있어 섭취를 줄여야 한다.

대한간학회에 따르면 간에 이로운 것은 하루 세끼 균형잡힌 식사다. 특별한 음식이 있는 것은 아니다. 만성 간염 환자는 고단백, 고열량, 고비타민 식사를 하는 것이 원칙이고, 간경변증 환자들은 식이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