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 환자, '이 질환'있으면 간암 위험 높아

입력 2021.11.25 17:55

고려대 의대 의학통계학교실 이준영 교수
고려대 의대 의학통계학교실 이준영 교수./사진=고려대 의료원

고려대 의대(학장 윤영욱) 의학통계학교실 이준영 교수와 프랑스 리옹대학 리옹 암 연구 센터 파비앙 주림(Fabien Zoulim) 교수 국제 공동 연구팀이  B형간염 환자가 대사질환 위험요인을 보유할수록 간암 발생 및 사망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만성 B형간염은 간경화 및 간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다. 특히 우리나라가 속한 아시아 지역에 흔해 의학·사회·경제적으로 매우 주요한 질환으로 꼽힌다. 현재 B형간염 환자에게는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가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여전히 간암 발생위험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간암 발생 위험요인을 평가하고 이를 관리하는 치료 방침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코호트 빅데이터 자료의 만성 B형간염 환자 약 30만 명을 대상으로 비만,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 등과 같은 대사 관련 위험요인 보유 개수에 따른 간암(HCC), 비간암(non-HCC) 발생 및 사망 위험을 평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만성 B형간염 환자가 많은 우리나라의 전체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된 대규모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간암과 비간암의 발생위험은 Fine-Gray 경쟁위험 모형을, 사망위험은 Cox의 비례위험회귀모형을 사용해 평가한 결과, 대사 관련 위험요인의 보유 개수가 증가할수록 암 발생위험과 사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러한 경향은 5년 이상 장기간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들에게도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만성 B형간염 환자의 암 발생 위험을 낮추고 생존율을 향상하기 위해서는 항바이러스제 치료와 더불어 대사 관련 위험요인들에 대한 선제적 평가 및 관리가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이준영 교수는 “본 연구를 진행하면서 특히 보건의료 빅데이터 기반 코호트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합리적이면서도 독창적인 연구질문이 더욱 필요하다는 점을 느꼈다”며 “연구 결과가 임상분야 발전으로 이어져 B형간염으로 고통 받는 수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미국간학회지 'Hepat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