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추에도, 계피에도 쇳가루가… 분쇄기 칼날이 원인?

입력 2020.07.22 16:12

향신료 20개 제품 검사했더니 14개가 ‘문제’

쇳가루 검출된 향신료 사진
후추·계피·큐민 등 14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금속성 이물)가 검출됐다./사진=연합뉴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 중인 향신료 20개 제품을 점검한 결과, 후추·계피·큐민 등 14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금속성 이물)가 검출됐다. 가공식품에서 쇳가루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5월에는 '새싹보리' 제품에서, 2018년에는 '노니' 제품에서 발견돼 소비자들에 충격을 준 바 있다.

정상 식품의 성분이 아닌 물질이 들어간 것을 '이물'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동물성, 식물성, 광물성(금속, 모래, 유리 등)으로 나뉜다. 한국소비자원은 "금속성 이물은 주로 분쇄 과정에서 포함된다"며 "단단한 건조 농산물을 분쇄하면 금속 재질의 칼날 등이 마찰하면서 미세한 쇳가루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부주의나 관리 소홀로 섞여 들어가기도 한다.

식품을 통해 체내로 들어간 쇳가루는 소화 과정에서 소화기·간 등의 손상을 유발하거나, 인체에 오랜 기간 축적되면 면역력 저하 또는 신경계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문제가 된다. 이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을 통해 국내 유통ㆍ판매되는 식품은 금속성 이물로서 ‘쇳가루’는 10.0㎎/㎏ 이상,  ‘금속이물’은 2㎜ 이상이 검출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식품에 금속성 이물이 포함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충분한 자력의 자석을 이용해 금속성 이물을 제거하는 공정을 거치고, 공정 중 자석에 부착된 분말도 주기적으로 제거해 충분한 자력이 유지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 올해 4월부터 분쇄기를 이용하는 식품은 반드시 이러한 과정을 거치도록 고시했으나, 여전히 관리되지 않는 업체가 밝혀진 것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에 적발된 제품을 자발적으로 회수하도록 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분말형태의 향신료가공품에 대한 안전 및 표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그러나 소비자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소비자가 맛이나 형태로 쇳가루를 발견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당분간은 향신료를 구매할 때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기준치 초과 제품은 아닌지 확인한 후 구매하는 것도 방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