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안쪽이 꽉 찬 느낌 '돌발성 난청' 의심, 초기진단 중요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11.18 11:45

    돌발성 난청은 현대 사회인들에게 쉽게 발생할 수 있는 질환 중 하나이다.

    1년에 10만 명 당 20-30명이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되며, 50-60대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각종 스트레스로 인해 20~40대 젊은 층에서도 흔하게 발생한다.

    보통 난청은 달팽이관의 청각 기능이 저하되거나 상실된 상태를 말하는데, 즉 소리가 잘 안 들리거나 아예 소리가 안 들리는 것을 말한다. 돌발성 난청은 이러한 난청이 갑자기, 보통 2-3일 내에, 대개 한쪽 귀에 발생하며, 이명이나 귀 안이 꽉 찬 느낌, 혹은 현기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돌발성난청은 보통 2~3일 이내에 한쪽 귀에서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귀 사진)
    돌발성난청은 보통 2~3일 이내에 한쪽 귀에서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귀 사진)

    돌발성 난청은 순음청력검사에서 3개 이상의 연속된 주파수에서 30데시벨 이상의 감각신경성난청이 3일 이내에 발생했을 때 진단된다. 대개 그 분명한 원인을 알 수 없으나, 바이러스 감염이나 혈관장애, 외상이나 이독성 약물, 청신경종양, 갑작스러운 소음의 노출 등이 그 원인으로 생각된다.

    일반적으로는 휴식과 안정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돌발성난청이 진단되면 청력 회복을 돕기 위해 고용량의 스테로이드 요법을 시행한다. 또한, 정기적인 청력 검사를 통해 청력의 변화를 관찰하며, 추가로 혈액순환개선제 복용이나 고실 내 스테로이드 주사요법을 고려할 수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김신혜 교수는 “돌발성 난청은 대부분 2주 이내에 청력이 회복되나, 환자의 1/3은 거의 회복되지 않으므로, 초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청력 회복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며, 따라서 돌발성 난청이 의심되면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방문해야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