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또다시 방사능 유출‥ 어느 정도?

입력 2013.07.25 10:26

일본에서 또다시 방사능 유출이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3호기에서 초고농도의 방사능이 포함된 흰색 연기 같은 수증기가 끊임없이 피어오르고 있고 그 양은 시간당 2170mSv에 달한다고 일본의 NTV가 보도했다. 수증기는 지난 18일 육안으로 처음 확인됐다. 당시 도쿄전력 측은 방사능 수치에 변화가 없다고 했으나 재측정 결과 원전 3호기 주변에서 초고농도의 방사능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선은 원자력 에너지의 세기가 매우 높기 때문에, 아주 많은 양에 노출되면 암과 같은 질병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원자력안전기술원에 따르면 유전자의 영향을 주는 방사선 양은 100밀리시버트(mSv)이고, 인간이 1년 동안 자연적으로 받는 방사선양은 3mSv, 1회 엑스레이 촬영시 방출 방사선양은 0.1mSv, 1회 CT촬영시 10mSv이다. 따라서 이번에 발견된 초고농도에 이르는 방사능의 양이 큰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시간당 2000mSv의 방사능은 지난 2011년 5월 후쿠시마 원전이 녹아내린 두 달 뒤에 측정된 방사능과 비슷한 수치다. 특히 원전 3호기는 우라늄 235보다 20만 배 이상 독성이 강한 플루토늄이 들어 있어 다른 후쿠시마 원전보다 훨씬 위험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실제 원전에서 일한 근로자 2000명의 갑상선 암 위험이 높아졌고 이는 도쿄전력이 과거 갑상선 암 희생자들의 추정치로 제시한 수치보다 10배나 증가한 것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