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 물 들어갔을 때 ‘면봉’ 쓰면 안되는 이유

입력 2022.05.25 21:00

외이도
사진= 귓속 물기 제거 등을 위해 면봉을 무리하게 사용하면 외이도염이 생길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때 이른 더위에 예상치 못한 질병도 증가하고 있다. 덥고 습한 날씨는 외이도염을 유발, 귀 건강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 귀에 물이 들어가서 면봉을 썼다간 자칫 약한 외이도 피부에 상처가 생겨 외이도염에 걸릴 수도 있다. 외이도염은 흔하지만,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난청 등 각종 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외이도염과 그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자.

◇가벼운 병?… 심하면 골수염까지
외이도염은 소아부터 청소년, 청년, 장년, 노년까지 전 연령층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환이다. 기온과 습도 높은 환경에서 발병하기 쉬워 주로 여름철에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졌으나, 최근엔 호텔이나 휴양지 등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이 늘어 꾸준히 환자가 증가하는 질환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수영 후 잘 생겨 외이도염을 '수영인의 귀(swimmer's ear)'라고 부르기도 한다.

외이도염이 생기면 귀에 통증과 가려움이 생긴다. 이러한 증상을 내버려두면 외이도가 붓거나 염증 찌꺼기로 막혀, 난청이 발생할 수 있다. 당뇨가 있는 70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귀지를 면봉으로 닦다가 상처가 생기고, 상처에 녹농균이 들어가서 발생하는 악성 외이도염이 생기기도 한다. 상처가 잘 아물지 않고 염증이 심해지면 뇌 기저부 골수염과 뇌졸중으로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약물로 대부분 완치 가능
단순 외이도염이라면 적절한 치료제 사용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외이도염에는 항생제가 함유된 물약, 염증을 가라앉히기 위한 스테로이드가 섞인 용액 등을 사용한다.

외이도의 산도(pH) 회복을 통한 치료방법도 있다. 이는 외이도의 분비물과 피부 괴사물 등을 제거하고 산성 용액으로 세척, 외이도 산도를 되찾아주는 방법이다.

정상적인 외이도는 pH 6.0 정도의 산성 보호막이 있어 균 증식을 억제한다. 동시에 외이도 피부는 지속적인 탈피와 귀지의 움직임으로 자연 세척이 이뤄진다. 그러나 수영장 물, 면봉 사용 등으로 외이도 산도가 변하면 염증 방어 기능이 깨져 외이도염이 생긴다. 산성 용액 사용은 손상된 외이도의 산도 회복을 돕는다. 산성 용액을 사용하면 대부분 3~7일 이내로 증상이 개선된다. 만일 염증이 외이도 외 장기로 확산한 것으로 판단되면, 기저부 골수염 감별을 위해 방사선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귀에 물 들어가도 면봉 사용은 피해야
외이도염 예방을 위해서는 약간의 무신경함이 필요하다. 귓속 소량의 물기는 자연적으로 증발해 건조되도록 그대로 놔두는 것이 가장 좋다. 당장 큰 물기가 들어가서 귀가 답답하다면, 물이 들어간 쪽의 귀를 바닥 방향으로 젖히고 나서 털어주거나 콩콩 뛰어주는 방법도 있다. 뜨겁지 않고 세기가 약한 드라이기나 선풍기 바람으로 귓속을 말리는 것도 바람직하다.

외이도염은 귓바퀴에서 고막에 이르는 통로인 외이도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세균이나 곰팡이에 의한 감염이 원인이다. 즉, 물놀이를 하고 나서 외이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면봉으로 외이도를 닦지 않는 것이다. 귀에 물이 들어갔다고 해서, 귀가 가렵다고 해서 면봉으로 귀 안을 후비는 행동은 외이도 피부를 약하게 해 외이도염을 유발할 수 있다.

노원을지대병원 이비인후과 안용휘 교수는 "외이도염이 수개월 이상 지속하며 만성으로 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급성 외이도염은 주로 세균이나 곰팡이에 의해 발생하지만, 만성 외이도염은 접촉성 알레르기나 이용액에 대한 감작, 지루성 피부염, 건선 등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으므로 평소 알레르기나 피부 질환자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