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되니 이유없이 식욕이 는다?…가을우울증 의심해야

  •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9.14 13:18

    고개를 숙이고 있는 사람
    가을우울증은 일반적인 우울증과 달리 식욕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사진-헬스조선DB

    계절성 정동장애로 불리는 가을우울증은 일반적인 우울증과 달리 폭식이 특징적으로 나타난다. 이로 인해 체중증가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가을우울증은 주로 일조량의 부족으로 일어난다. 해가 짧아지는 가을철에는 갑작스러운 일조량의 변화로 체내 멜라토닌 조절의 문제가 발생한다. 멜라토닌은 우리 몸의 수면 주기 조절과 생체리듬 조절 등의 기능을 맡고 있는데, 이 균형이 깨지면서 수면이나 진정작용을 유발해 우울한 기분을 만드는 것이다.  가을우울증은 식욕감퇴나 불면 등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는데, 수면 과다와 폭식으로 인한 체중증가, 무기력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일반적으로 계절성 우울증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알코올 중독자 등이 취약하다.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이들은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가을우울증 예방법은 바로 햇빛이다. 햇볕을 많이 쬐면 인체 리듬을 정상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따라서 일조량이 줄어드는 가을이나 겨울에는 야외에서 하는 산책이나 가벼운 운동으로 햇볕 쬐는 시간을 늘려주는 것이 좋다. 가을우울증은 보통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나아진다. 하지만 우울증 증상이 심하고, 최소 2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환자의 치료는 주로 수면 정상화를 위해 이루어지는데, 수면박탈치료나 광선치료로 효과를 볼 수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