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이 피곤한 당신, '뇌 피로'부터 풀어보세요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 셔터톡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참고도서 ≪뇌력혁명≫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3.08 09:30

    크게 스트레스를 받은 것도 아닌데 머리가 지끈지끈하고 온몸이 쑤시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이럴 때 ‘휴식이 부족한 건 아닌지’ 생각해보자. 뇌 피로가 우리 몸을 망가뜨리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나무 인형

    몸을 별로 안 썼는데 피곤하고, 한밤중에 잘 깨고, 생각이 잘 정리되지 않고, 목이나 어깨가 결리는 것 같은 증상은 현대인이 자주 겪는다. 병원에서도 특별한 원인을 찾을 수 없다고 할 때가 많다. 이런 증상은 뇌 피로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는 게 이시형 세로토닌문화원장(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의 주장이다. 이시형 원장이 쓴 책 ≪뇌력혁명≫에서는 “우리가 피로를 느끼는 진짜 이유는 몸이 아니라 뇌에 있다”며 “뇌 피로를 풀어야 몸도 마음도 건강한 상태로 돌아갈 수 있다”고 한다.

    뇌 피로는 스트레스와 다르다

    스트레스는 적응하기 어려운 환경에 처했을 때 느끼는 심리적·신체적인 긴장 상태를 말한다. 하지만 뇌 피로는 본능과 이성이 다를 때 뇌에 혼란이 생기는 것이다. 뇌는 크게 감정과 본능을 담당하는 구피질, 의지와 판단 등 이성을 주관하는 신피질로 나뉜다. 구피질이 ‘하루 쯤 집에서 쉬고 싶다’고 생각해도, 신피질이 ‘일이 쌓여 있으니 부지런히 일하라’고 고집을 피우면 뇌의 가장 안쪽 시상하부에 부하가 걸린다.

    시상하부는 우리 몸의 혈압, 호르몬, 체온, 맥박 등을 조절한다. 생명과 직결된 일을 담당하는 것이다. 이런 기능이 서서히 저하되는 게 바로 뇌 피로다. 시상하부 기능이 떨어지는 속도가 워낙 느리기 때문에 겉으로는 증상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곧 혈압이 오르고 맥박이 빨라지는 것과는 달라, 자각하기 쉽지 않다고 한다.

    뇌 피로 지속되면 감염증, 성인병 등 잘 생겨
    뇌 피로가 쌓이면, 결국 ‘뇌피로증후군’이 찾아온다. 면역력이 떨어져서 장염, 위염, 구내염 등 각종 감염증에 잘 걸리고, 알레르기 질환과 암 위험도 높아진다.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등 대사성 질환이 잘 생기고, 자율신경 기능에 이상이 생겨 심장병, 고혈압, 불면증, 우울증 등이 유발된다. 따라서 자신이 현재 어느 정도의 뇌 피로를 겪고 있는지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뇌 피로도 측정법
    다음 20개 항목별로 점수를 매긴 뒤 합산. (매우 심하다 3점, 심하다 2점, 약간 있다 1점, 거의 없다 0점)
    -잠들기 힘들고 한밤중에 깬다.
    -밥맛이 없어 겨우 먹는다.
    -변비가 있다.
    -몸을 별로 안 썼는데 나른하다.
    -기분이 가라앉아 있다.
    -일도 외출도 귀찮다.
    -불안하고 초조하다.
    -생각 정리가 잘 안 된다.
    -자책, 후회를 많이 한다.
    -두통이 있다.
    -감기 기운이 있다.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다.
    -머리가 멍하다.
    -목과 어깨가 결린다.
    -손발이 차다.
    -일할 때 작은 실수를 한다.
    -집중이 잘 안 된다.
    -깜빡할 때가 있다.
    -최근 감동할 일이 없다.
    -눈이 피로하다.
    ※총점 11~20점 경증, 21~30점 중등도, 31점 이상 중증.
    경증이면 뇌 휴식 실천, 중등도는 뇌 피로 적극 해소, 중증은 전문가 상담 필요.

    뇌 피로 풀려면 ‘머리가 시키는 일’ 따라야

    뇌 피로는 단순히 몸을 쉬게 한다고 해서 풀리지 않는다. 뇌 피로를 풀려면 게을러지고, 실패도 해보는 등 평소에 부정적으로만 여겼던 것들과 친해질 필요가 있다. ‘몸이 너무 힘드니까 하루쯤 쉬자’, ‘이번 프로젝트는 실패했지만 끝나고 나니 홀가분하다’처럼 마음을 편하게 먹어야 한다. 신피질 때문에 외면당했던 구피질을 위로하는 과정이다.

    혼자 있는 시간과 공간을 따로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 뇌 휴식을 위해서는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모든 것으로부터 해방됐다’는 느낌을 갖는 게 중요하다. 이렇게 있으면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뇌 피로가 저절로 풀린다.

    뇌 피로 안 쌓이는 뇌 만들기뇌 피로가 잘 쌓이지 않는 뇌를 만들 수 있다. 시각, 청각, 촉각, 후각, 미각에 쾌적한 자극을 지속적으로 주면 시상하부 기능이 올라간다. 그러면 웬만한 피로가 쌓여도 이를 극복할 수 있게 된다. 노을을 보면서 바람을 느끼고, 나뭇잎 소리를 듣고, 흐르는 계곡 물을 만지는 등의 신선한 자극이 좋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