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전립선암 악성도 높아, 중년 남성 검진 받아 봐야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6.07.26 07:00

    남성암 5위, 증가율 높아

    중국의 등소평, 프랑스의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에겐 공통점이 있다. 바로 전립선암으로 투병했다는 점이다. 전립선(샘)은 15~25g 밤알 크기의 장기로 방광의 바로 아래, 직장의 앞에 위치한다. 크기가 그리 큰 편은 아니지만 정낭, 고환과 함께 생식을 가능하게 하고 정액의 일부를 생성, 정자의 생존과 활성에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립선암 그래픽
    전립선암 발병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따라서 중년 남성이라도 전립선암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조선일보DB

    국내 남성암 5위지만, 높은 증가율로 방심은 금물
    전립선의 일부 세포가 정상적인 세포의 증식 조절 기능을 잃고 무질서하게 자라나 주위 장기 또는 림프절, 뼈, 폐 등 여기저기로 퍼져 나가는 전립선암은 국내에서는 다섯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위암이나 대장암 등 타 암에 비해 위협적이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12.7%의 연평균 증가율을 보이며 갑상선암에 이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암이다. 실제 2000년에 1304명이었던 환자 수가 2013년에는 9515명으로 약 7배 이상 급증했다.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남성암으로 손꼽힌다. 60~80대의 노년층 환자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국내 인구가 점차 고령화되고 생활양식이 서구화되고 있어 전립선암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발병 연령 낮아져... 조기 검진 더욱 중요
    전립선암의 경우 발병하더라도 다른 암에 비해 세포의 증식 속도가 느리고, 검진이 빨리 되도 생존율에 큰 차이가 없다고 보아 조기 검진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있다. 실제 전립선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방치하면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실제 통계청에 의하면 전립선암 사망률은 2004년 10만 명당 3.8명에서 2014년 6.6명으로 10년 새 74.8%나 증가했다. 또 보건복지부는 국내 전립선암의 5년 생존율이 92.3%로 미국(98.9%)이나 캐나다(96%)에 비해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아버지암’에서 ‘형님암’으로 불릴 만큼 전립선암의 발생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심평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1~2015년)의 연령별 환자 추이를 살펴보면 여전히 70대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40~50대 환자도 4064명에서 5293명으로 늘었다.

    환자의 예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암이 얼마나 퍼져 있는지를 보는 암의 병기와 암 조직이 정상 전립선 조직과 얼마나 다른지 보는 암세포의 분화도, 악성도이다. 초기 암이라도 악성도가 높은 암은 빨리 진행할 수 있고, 다른 장기로 전이도 쉽게 발생할 수 있다. 전립선암은 10점 척도의 등급으로 분화도를 따지는데 점수가 높을수록 악성도가 높고 예후가 좋지 않다. 안타깝게도 국내는 서양과 다르게 7점 이상의 비교적 독한 암의 빈도가 더 높은 특징을 보인다. 때문에 조기 검진이 보다 절실하다. 중년 남성이라면 전립선 특이항원(PSA) 검사나 직장수지검사 등을 주기적으로 검진 받는 것이 권장된다.

    이대목동병원 비뇨기과 김광현 교수는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발견되거나 전립선비대증 검사 도중에 확인되는 경우가 많다”며 “전립선암은 간단한 피검사만으로 전립선특이항원(PSA) 수치를 확인해 암 발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평소와 달리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다거나 소변 줄기가 가늘어졌을 때, 소변을 못 참아서 지릴 경우, 잔뇨감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수술, 방사선으로 치료
    일부 환자들의 경우 전립선암은 치료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데 이것도 큰 오해이다. 비교적 양호한 예후를 보인다거나 70대 이상의 고령이면서 다른 중한 질환이 있어 치료 시 위험성이 효과보다 클 것으로 예상될 때는 병의 진행을 관찰하는 요법을 쓰곤 한다. 다만 초기라도 악성도가 높을 때는 진행 속도가 빠르고 재발 위험도 높으므로 적극적으로 치료를 시행한다. 전립선암의 치료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병기와 종양의 분화도, 환자의 나이와 건강상태가 함께 고려된다. 치료법으로는 수술, 방사선 치료를 흔히 적용한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