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검은 팔꿈치… 알고보니 ‘때’가 아니었다?

입력 2023.03.29 17:47

팔꿈치 때
검은 팔꿈치는 피부질환이나 색소침착이 원인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지면서 가벼운 옷차림으로 길을 나서는 사람이 많아졌다. 반팔을 입다 보면 유독 거뭇해진 팔꿈치를 발견할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검은 팔꿈치를 보면 때가 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색소침착이나 피부질환이 원인일 수 있다.

◇때수건으로 밀었다간 각질 더 두꺼워져
팔꿈치 각질은 비교적 쉽게 생긴다. 구조적으로 팔꿈치가 튀어나와 있는 데다, 피부도 상대적으로 두껍고 주름져 있기 때문이다. 각질의 색깔은 흰색인데, 방치할 경우 하얀 각질이 뿌옇게 일어난다. 이때 각질을 연화시키는 락틱산 등의 성분이 포함된 필링제를 사용하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때수건으로 각질을 미는 행위는 금물이다. 각질을 억지로 떼어낼 경우 일시적으로 각질을 제거할 순 있겠으나 피부가 손상돼 더 두꺼운 각질이 나타날 수 있다. 각질은 2주 간격으로 맨 바깥에 있는 각질이 떨어지고, 밑에 있는 각질이 다시 올라오는 식으로 생성된다.

◇갈색·검은색 팔꿈치, 색소 침착 의심해야
팔꿈치 색이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보일 경우 색소침착을 의심해야 한다. 의정부 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는 “인종, 피부 유형, 나이 등 여러 요인에 따라서 팔꿈치 색소 침착의 정도는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색소 침착된 부위를 때로 착각하고 박박 문질렀다간 색소 침착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문지르는 과정에서 피부가 자극을 받을 수 있다. 이때 손상 입은 피부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색소 침착을 일으키는 세포가 더욱 활발해져 색소침착이 가속화된다. 한별 교수는  “때를 밀면 1~2주 정도 회복되는 시간을 거치며 더 검게 될 수 있기 때문에 레이저 등을 활용한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은 팔꿈치를 개선하기 위해 팔꿈치를 레몬으로 문지르는 것은 아무런 효과가 없다. 피부에는 나쁜 물질을 들어오지 못하게 방어하는 장벽이 있는데, 분자량이 큰 레몬의 비타민C는 장벽 사이로 침투할 수 없다. 오히려 산성을 띠는 레몬을 피부에 세게 문지르면 피부에 심한 자극이 올 수 있다.

◇건선·만성 단순 태선일 가능성도 있어
검게 보이는 상태에서 각질층까지 두껍다면 피부병을 의심해야 한다. 한별 교수는 “팔꿈치에 흔히 생기는 대표 피부 질환으로 건선이 있다”고 말했다. 건선은 은백색 각질이 겹겹이 쌓이고 작은 좁쌀 같은 발진이나 딱지, 고름 등이 생기는 난치성 피부질환이다. 각질이 두껍고 빨간 병변이 함께 나타난다. 건선은 피부 외상, 건조함, 스트레스 등의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한다. 치료는 증상이 가벼운 경우 바르는 약을 사용한다. 또 습관적으로 팔꿈치를 책상에 문지르거나 팔꿈치에 마찰을 계속 가하다 보면 만성 단순 태선이 나타날 수 있다. 만성 단순 태선은 반복적인 긁기, 문지르기 등으로 발생하는 피부 바깥층의 만성적인 염증이다. 아토피피부염, 접촉피부염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때는 강한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해 치료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