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뭇한 팔꿈치 신경 쓰이네… ‘이렇게’ 해보세요

입력 2022.05.28 22:00

팔꿈치
여름이 되면 거뭇해진 팔꿈치나 무릎이 신경 쓰인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이 되면 거뭇해진 팔꿈치나 무릎이 신경 쓰인다. 살짝 거뭇해도 유독 다른 부위보다 검어 보이기 때문인데, 그 이유는 무엇이며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팔꿈치와 무릎은 기본적으로 다른 부위보다 더 튀어나와 외부 마찰이 생기기 쉽다. 색소 침착이 되기 쉬운 환경이다. 또한, 튀어나온 뼈를 보호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피부가 두꺼우며 주름 역시 많다. 피부가 두꺼운 곳은 진피층에서 멜라닌 색소가 쌓여 색소 침착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 또 피부가 주름져있으면 반복적으로 접혔다 펴지면서 쉽게 건조해진다. 피부가 건조하면 각질이 벗겨지고 쌓이는 것이 반복되며 색이 변한다. 특히 팔꿈치에는 건조함을 막아주는 피지선이 다른 부위보다 적다.

착색을 막기 위해서는 보디 스크럽 제품을 이용하는 게 좋다. 거친 목욕 타월로 세게 문지르면 피부 자극은 물론 피부가 더 뜨거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각질제거제를 고를 땐 젖산 암모늄, 요소, 살리실산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하면 거친 피부를 부드럽게 만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주기는 1~2주에 1회 정도가 적당하다. 또한, 각질을 제거한 후에는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줘야 한다. 외부 마찰을 줄이기 위해 턱을 괴거나 무릎을 꿇는 등 무릎과 팔꿈치에 마찰이 생기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