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최소 ‘○회’ 이상 씹어 먹어야 건강

입력 2022.05.25 22:00

먹는 모습
사진설명= 꼭꼭 씹어먹기는 구강건조증 예방 효과도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음식을 잘 소화하려면 적어도 30회 이상 천천히 씹어 먹어야 한다. 음식물을 대충 씹어 삼키는 습관은 소화불량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꼭꼭 씹으면 생기는 건강 효과에 대해 알아본다.

◇치매 예방
턱을 움직이는 '저작 운동'을 하면 뇌로 가는 혈류가 늘어 뇌에 많은 양의 산소가 공급된다. 이로 인해 기억력과 집중력이 향상되면서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 영국 카디프대 연구팀은 껌을 씹는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에게 각각 30분간 1~9중의 숫자를 불러주고 이를 기억하게 했다. 그 결과, 껌을 씹은 그룹이 숫자를 더 빨리 기억해냈고 정확도도 높았다. 저작 운동을 하면 파로틴 호르몬이 분비돼 혈관성 치매 위험도 줄어든다. 파로틴은 혈관의 신축성을 높이고 백혈구 기능을 활성화해 혈관을 건강하게 한다. 일본 규슈대 연구팀이 60세 이상 노인 1566명을 대상으로 5년간 연구한 결과, 치아가 1~9개 있는 노인은 20개 이상 있는 노인보다 혈관성 치매에 걸릴 확률이 81%나 높았다. 연구팀은 음식을 잘 씹지 못하면 뇌의 혈액순환이 충분히 촉진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과식 예방
음식을 천천히 오래 씹으면 다량의 침이 분비된다. 침 속에는 아밀라아제 효소가 들어 있는데, 이 효소는 전분을 빠르게 분해해 당분으로 만든다. 혈중 당분 농도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뇌에 있는 만복 중추로 배가 부르다는 신호가 전달된다. 즉, 꼭꼭 씹는 습관이 과식을 막아주는 것이다. 또 아밀라아제는 약알칼리 성분으로 위·십이지장의 산성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준다. 따라서 위산이 식도나 십이지장에 영향을 미쳐 식도염, 궤양, 위염을 일으키는 것을 억제한다.

◇피로 해소
음식을 잘 씹어 먹는 것만으로도 피로를 줄일 수 있다. 음식을 먹을 때 분비되는 침 속의 효소인 페르옥시다아제는 피로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제거해 세포를 건강하게 지키기 때문이다.

◇입 냄새·치주 질환 예방
꼭꼭 씹어먹기는 구강건조증 예방 효과도 있다. 침이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을 씻어내 구강을 청결하게 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입 냄새의 대표적 원인은 구강 건조증이다. 입속이 건조하면 아침저녁으로 입 냄새가 심해지고, 충치, 잇몸질환도 생기기 쉽다. 평상시 침은 1분당 0.25~0.35mL 분비되는데, 음식을 오래 씹으면 침 분비량이 늘어나 1분당 최대 4mL까지 나온다. 평소 충분한 물을 마시거나, 신맛 과일을 먹어서 침샘을 자극하는 것도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