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우울증 위험 '30배' 높이는 질환

입력 2020.05.06 14:25

잠든 노인 사진
불면증이 점차 악화되면 노인 우울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불면증이 점차 악화되면 노인 우울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 연구팀은 경미한 우울감 혹은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은 60세 이상 성인 59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12개월 동안 이들의 불면증 증상의 정도를 조사했다. 연구 결과, 불면증이 점점 악화된 사람은 불면증이 개선된 사람보다 '주요 우울장애(우울증)'로 진단받을 확률이 28.6배 더 높았다. 이들은 극단적 선택을 생각할 가능성도 1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부족은 우울증의 잠재적 위험 요소라는 여러 연구가 발표된 바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깊은 수면 상태에서는 뇌가 깨어 있는 동안 느낀 놀라움, 슬픔 등 감정 변화를 해소한다. 이 과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스트레스가 점차 쌓이고, 커지면서 우울증·불안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실제로 자생한방병원이 실시한 국내 연구에서도 6시간 미만 자는 여성은 6시간 이상 자는 여성보다 우울감이 1.71배 높았다.

연구에 참여한 아담 스피라 박사는 "불면증 등 수면장애는 신체적 건강뿐 아니라 정신 건강, 인지 기능 등을 위협할 수 있다"며 "불면증 치료는 노인들의 우울증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수면(Sleep)'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