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드려 자면 안압 높아져… 녹내장 위험

입력 2015.10.14 09:05

머리·목 압박 커지기 때문
고위험群, 수면 자세 신경써야

엎드린 자세로 자면 안압이 높아져 천장을 보고 누울 때 보다 녹내장 발병 위험이 커진다. 녹내장은 뇌로 연결되는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점차 좁아지다가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으로, 높은 안압이 주요 원인이다. 눕는 자세를 취하면 머리가 심장보다 낮아져 경정맥(목 혈관)의 혈압이 높아진다. 이 때문에 앉아있을 때보다 안압이 상승한다. 특히 엎드리면 천장을 보고 누울 때보다 안압이 더 높아진다.

엎드린 자세를 취하면 머리와 목에 압박이 커져 안압이 높아지고, 이 때문에 녹내장 위험이 커진다.
엎드린 자세를 취하면 머리와 목에 압박이 커져 안압이 높아지고, 이 때문에 녹내장 위험이 커진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지난 1월 국제학술지 '검안 및 시각학'에 게재된 고대안암병원 안과 유정권 교수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앉은 자세일 때 평균 안압(12.8㎜Hg)보다 천장을 보고 누울 때 평균 안압이 1.85㎜Hg 더 높았으며, 옆으로 돌아누웠을 때는 2.85㎜Hg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안압의 정상치는 10~21㎜Hg다.

유정권 교수는 "옆으로 누우면 머리와 목 압박이 더해져 안구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게 돼 안압이 더 높아진다"며 "엎드린 자세는 옆으로 누울 때보다 압박이 더 커져 안압 역시 가장 크게 상승한다"고 말했다. 유교수에 따르면, 안압은 1㎜Hg 낮아지는 것만으로도 녹내장 진행 속도를 10% 늦출 만큼, 작은 변화로도 녹내장 발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녹내장 고위험군인 녹내장 가족력이 있는 사람, 근시인 사람, 안압이 높은 사람은 안압 상승 정도가 건강한 사람보다 커 수면 자세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

유정권 교수는 "수면 무호흡증은 옆으로 누워 자는 것을 권장하는데, 이런 사람은 베개로 머리 높이가 척추와 일직선이 되도록 하면 추가적 안압 상승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