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면 심해지는 기침, 멈추는 방법은?

입력 2023.11.23 21:00
기침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기침은 원인과 무관하게 밤만 되면 더 심해진다. 감기 걸린 사람은 잠까지 설치기 십상. 기침을 가라앉힐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기침이 밤마다 심해지는 이유는 밤이면 우리 몸이 생체 시계에 맞춰 온 몸의 긴장을 완화하기 때문이다. 근육이 이완되고 코르티솔 등 스트레스 호르몬은 분비가 줄어드는 등 몸은 잘 준비를 한다. 문제는 자는 중 면역 시스템은 몸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더 활성화된다는 점이다. 호흡기 질환이 있다면 호흡기 속 바이러스, 세균 등과 면역 세포가 격렬히 싸우면서 기침 등 증상이 더 심해진다. 미국 세인트주드아동연구병원 디에고히자노(Diego Hijano) 박사는 "면역 세포는 호흡기를 자극하고 염증을 유발한다"며 "면역 세포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밤에 호흡기 증상이 악화하는 이유"라고 했다. 코르티솔 등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가 감소하는 것도 기침 증상 악화에 영향을 미친다. 스트레스 호르몬이 염증을 진정시키는 작용도 하기 때문이다.

누워있는 자세도 기침을 악화한다. 콧물 등 점액이 목구멍에 고이기 때문이다. 목구멍이 점액을 인지하면 밖으로 내보내기 위해 반사적으로 지속해서 기침하게 된다.

밤에 기침을 가라앉히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먼저 물을 많이 마시고, 코 식염수로 콧물 등을 제거하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점액이 묽어지면 목구멍에 고였을 때 자극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또 멘톨 향이 나는 사탕이나 목 스프레이로 목에 시원한 느낌을 주면 기침을 유발하는 목 가려움증을 완화할 수 있다. 졸음을 유발하는 항히스타민이 함유된 야간용 기침약을 먹는 것도 방법이다. 전통적인 방법인 꿀을 섭취하는 것도 실제로 도움이 된다. 'BMJ 증거 기반 의학 저널'에 실린 한 연구에서 꿀은 상기도 감염으로 인한 기침 빈도와 중증도를 줄이는데 일반 약물보다 좋은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전 꿀을 1~2티스푼 먹거나, 따뜻한 물에 꿀을 넣어 마시면 된다. 목구멍에 점액이 고이지 않도록 베개 높이를 높여도 기침을 줄일 수 있다.

한편, 몇 주가 지나도 기침이 지속되거나, 쌕쌕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열이 난다면 병원을 찾아 기침의 정확한 원인을 진단받고 약을 처방받아야 안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