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달 째 기침을”… 폐에서 손가락만한 ‘이것’ 발견

입력 2023.03.16 22:30

엑스레이 사진
사진=더 미러
파라과이 5세 남아의 폐에서 3cm 크기 스프링이 발견됐다. 3개월 가까이 기침 증상을 보인 아이는 병원 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뒤늦게 스프링이 박혀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영국 더선, 더 미러 등에 따르면, 파라과이 국립 호흡기병원 의료진은 지난 8일 5세 남아의 폐에서 금속 스프링을 제거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계속해서 기침을 해온 아이는 원인을 찾기 위해 최근 파라과이 과이라 주 비야리카 병원을 찾았고, 엑스레이 검사에서 왼쪽 폐에 금속 스프링이 박혀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아이는 곧바로 파라과이 국립 호흡기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현재 스프링은 배출된 상태며 아이 역시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파라과이 국립 호흡기병원 카를로스 모리니고 박사는 “이물질이 박혀있던 시간 동안 발생한 손상으로 인해 치료 절차가 복잡했다”며 “아이의 폐활량이 감소할 가능성이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개선될 것이다”고 말했다.

주사기와 금속 스프링
5세 남아 폐에서 발견된 금속 스프링/사진=더 미러
스프링이 언제 어떤 경로로 아이의 폐에 박히게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의료진은 아이가 3개월 내내 기침을 했지만 보호자가 한 번도 아이를 병원에 데려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모리니고 박사는 “3개월 동안 기침을 했지만 한 번도 의사를 찾은 적이 없었다”며 “부모는 아이에게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아이가 지속적인 문제로 고통을 호소한다면 곧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