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박꼬박 양치해도 나는 입 냄새… 알고 보니 질환 신호?

입력 2022.09.02 16:20

남성의 입 냄새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는 사람
양치를 열심히 해도 입에서 심한 냄새가 난다면 구강건조증, 편도결석, 만성콩팥병을 의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를 열심히 닦아도 입 냄새가 심하게 난다면 질환의 신호는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심한 입 냄새가 날 수 있는 질환 3가지에 대해 알아본다.

◇구강건조증
입 속이 건조한 구강건조증에 걸리면 건조한 환경을 좋아하는 구강 세균이 쉽게 번식해, 구취가 심해진다. 구강건조증은 침샘에 이상이 생겨 정상적으로 침이 분비되지 않을 때 발생하는데, 보통 나쁜 생활 습관이 원인이다. 과도하게 격한 운동을 했거나, 물을 잘 마시지 않거나, 카페인을 자주 섭취해 체내 수분이 부족해졌거나, 입으로 호흡했을 때 구강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복용하고 있는 약이 원인일 수도 있다. 고혈압약과 우울증약이 대표적이다. 고혈압약은 베타차단제, 칼슘통로차단제 등이 있는데 체내 나트륨 수치를 떨어트려 수분을 부족하게 해 침 분비도 줄인다. 항우울제도 침 분비를 촉진하는 ‘아세틸콜린’이 침샘 수용체에 도달하지 못하도록 해 입 냄새를 유발한다.

구강건조증이라면 소량의 물을 자주 마셔서 입안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계면활성제 성분이 없는 치약으로 바꿔 입안이 잘 마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심할 경우 병원에서 인공타액이나 침 분비를 촉진하는 약물을 사용할 수도 있다.

◇편도결석
편도결석이 있어도 입 냄새가 심하다. 편도결석은 편도 표면에 있는 작은 구멍들(편도음와)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쳐져서 형성된다. 만성 편도염, 비염, 축농증 환자에게 흔히 생긴다. 콧물이 자주 목뒤로 넘어가 구강에 세균이 쉽게 증식하기 때문이다. 결석은 대부분 작은 크기의 말랑말랑한 알갱이이다. 흔히 '달걀 썩은 내가 난다'고 할 정도로 냄새가 심하다. 크기가 작다면 양치질하거나 기침할 때 빠져나지만, 크기가 크면 빠져나오진 않으면서 목에 이물감이 생기거나 간지럽다. 목구멍을 보면 맨눈으로 보이기도 한다. 보여도 직접 빼내려고 하면 안 된다. 편도가 긁혀 염증이 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편도결석인지 확인하고 후두내시경으로 결석을 제거해야 한다.

◇만성콩팥병
만성콩팥병(만성신부전) 환자도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요독성 구내 악취'라고 하는데, 콩팥 기능이 떨어져 제대로 걸러지지 않은 노폐물이 혈액을 통해 침으로 배출되면서 유발된다. 만성콩팥병 환자는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입 냄새를 줄일 수 있다. 식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수분과 염분 섭취를 줄이고 단백질, 칼륨, 인이 들어간 음식은 피해야 한다. 콩팥 기능이 저하돼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