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건강 상식] 함께 사는 사람끼리 왜 생리주기 같아질까

입력 2019.11.05 09:10

생활습관 공유, 생체리듬도 비슷… 주기 겹치는 확률 높은 탓도 원인

가족이나 가까운 친구와 생리주기가 비슷해지는 경험을 하는 여성이 많다. 이처럼 함께 지내면 생리주기가 비슷해지는 현상을 '월경 동기화'라고 하는데, 이는 식습관, 수면습관 등 생활습관을 공유해 나타나는 결과다.

[소소한 건강 상식] 함께 사는 사람끼리 왜 생리주기 같아질까
생리주기가 같아진다는 이야기는 하버드대 심리학자 마사 맥클린톡의 논문에서 시작됐다. 논문에서는 같은 기숙사에 사는 사람이 생리하면, 다른 사람은 화학물질 '페로몬'에 반응해 난포자극호르몬과 황체형성호르몬이 분비된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은 허구'라는 다른 연구도 나왔고 페로몬의 실체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대신 식습관, 생활습관, 스트레스 등을 장기간 공유하면서 생체리듬이 비슷해지는 것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기경도 교수는 "자매나 친척처럼 같은 공간에 오랫동안 함께한 사람들이거나 기숙사 친구들처럼 가까운 사이라면 자고 일어나서 먹는 것까지 공유한다"며 "이렇게 생활습관이 비슷해지면 생체리듬이 유사해지고, 자연스레 호르몬 분비도 조절돼 생리주기가 비슷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생리주기가 길어 우연히 겹친다는 설명도 있다. 기경도 교수는 "28일 주기 중 4~7일은 짧은 기간이 아니고, 주기가 불규칙하기 때문에 겹칠 확률이 높다"며 "우연히 겹치는 순간이 많아 월경 동기가 나타난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