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나도? 의외의 치매 증상 5

입력 2021.07.07 06:30

노인
갑작스러운 성격변화는 초기치매 증상이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매의 대표적인 증상은 기억장애다. 경험한 사건이나 중요한 일을 잊어버려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는 질환으로만 아는 경우가 많은데, 치매 증상은 생각보다 다양하다. 치매로 의심하기 어려운 의외의 치매 증상을 알아보자.

◇갑자기 성격 변했다면 치매 의심해야
초기 치매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기억장애나 방향 감각 소실이 아니라 성격변화다. 대한신경과학회에 따르면, 성격과 감정의 변화를 치매의 대표적인 치매 의심증상이다. 치매를 의심해야 하는 성격과 감정 변화는 ▲이전에는 사교적이었으나 외출하기를 싫어하고 집안에만 있으려고 하는 경우 ▲평소에는 엄격하던 사람이 이상할 정도로 너그러워지는 경우 ▲의욕적으로 하던 일조차도 귀찮아하는 경우 ▲어린아이같이 생각이 단순해지는 경우 ▲이기적으로 변할 수도 있고 세수나 목욕 등의 개인위생도 게을리하는 경우다.

평소와 다른 이상행동도 치매를 의심해야 한다. 만일 ▲누군가 자기 자신의 물건을 훔쳐갔다거나 남이 나를 해치려 한다는 등의 망상을 보이는 경우 ▲때리거나 고함을 지르거나 욕설을 하는 등의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는 경우 ▲고함을 지르거나 욕설을 하는 등의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는 경우 ▲집안을 왔다갔다하면서 옷을 입었다 벗었다 하거나 하는 등 반복적인 행동을 보이는 경우 ▲쓸데없이 바깥을 배회하는 경우 등의 행동을 한다면 치매일 가능성이 크다.

이 외에도 며칠 전에 들었던 이야기를 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한다거나, 물건을 어디에 두었는지 잊어 헤맸다거나, 하고 싶은 말이나 표현이 금방 떠오르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다면 치매를 의심해야 한다. 기억장애, 언어장애, 시·공간 능력저하는 치매의 초기 증상이다.

◇치매 의심된다면 즉시 병원 찾아야
치매가 의심되면 최대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치매는 사실상 완치가 불가능하지만, 진행 속도를 늦출 수는 있다. 퇴행성 치매를 제외하면, 치료가 가능하거나 조기에 발견하면 더 이상의 진행을 막을 수 있는 치매가 많다.

대한신경과학회는 "우리나라에 많은 혈관성치매는 당뇨병이나 고혈압과 같이 뇌혈관의 동맥경화증을 일으켜서 생기거나 이러한 병으로 인해 뇌졸중을 반복해서 앓게 되어 생기는 치매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혈관성치매는 원인 질병을 치료하고 뇌졸중의 재발을 예방함으로써 막을 수 있으며, 초기에 이러한 치매를 발견하면 더 이상의 진행을 막을 수 있고 예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