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바닥 ‘껍질’ 자꾸 벗겨지는 사람… 주부 습진이 아니라 ‘이 질환’

입력 2024.03.11 23:00

본지 독자 궁금증 취재

새끼손가락
통증이나 가려움 등 아무런 증상 없이 원형 모양으로 피부 껍질만 벗겨진다면 일반적인 주부습진이 아닌, 박탈성각질융해증을 의심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독자 제보 사진
"손바닥, 발바닥 껍질이 자꾸 벗겨져요. 주부습진이라기엔 아프지도 않고, 가렵지도 않아요. 왜 이럴까요?"

병원을 갔지만 명확한 질환을 확인하지 못한 본지 독자가 기자에게 취재 문의를 해왔다. ​

자꾸만 손바닥 껍질이 벗겨지는 사람들이 있다. 발바닥 역시 마찬가지다. 대개 단순 주부습진으로 여긴다. 그러나 통증, 가려움 등 아무런 증상 없이 원형 모양으로 피부 껍질만 벗겨진다면 박탈성각질융해증을 의심해야 한다. 박탈성각질융해증의 정체를 알아본다.

◇손·발바닥에만 껍질 벗겨지고, 무증상이 특징 
박탈성각질용해증 (keratolysis exfoliativa, recurrent focal palmar peeling)은 손·발바닥이 비염증성으로 벗겨지는 만성 질환을 말한다. 초기에는 피부 비늘이 한두 개의 작은 점 형태로 일어나다가, 바깥쪽으로 원형 모양을 이뤄가며 피부 껍질이 벗겨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벗겨진 병변의 크기가 커진다. 갈라져 벗겨진 병변은 쩍쩍 갈라진다. 각질까지 벗겨진 탓에 피부에 가로 선과 세로 선이 나타나기도 한다. 건조증이 심해지면서 피부 속 수분이 증발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박탈성각질융해증과 주부습진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주부습진은 손에 물, 세제 등의 접촉이 많은 사람의 손에서 발생하는 습진을 말한다. 둘 다 피부 껍질이 벗겨진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주부습진의 경우 원인이 되는 접촉 물질이 명확하다. 증상이 심하면 홍반, 진물, 가려움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는 “주부습진은 손등을 포함한 손의 어느 곳에서도 발생할 수 있으나, 박탈성각질융해증의 경우 병변이 손등, 발등까지는 침범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3개월 후 호전… 심하면 스테로이드 크림으로 치료 
아직까지 박탈성각질융해증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진 바 없다. 다만, 각질층 응집과 관련된 질환으로 추정된다. 또는 무증상의 습진으로 간주한다. 한별 교수에 따르면 피부를 구성하는 각질 형성 세포는 보통 약 4주간 분화-각질층 형성-탈락의 과정을 거친다. 그런데 이 정상적인 분화 과정의 속도에 변화가 생기면 각질층이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생성됐다가 벗겨지는 박탈성각질융해증 증상이 나타난다. 이 외에도 많은 양의 땀, 잦은 물 접촉이 피부에 자극을 줘 각질의 과다 생성과 벗겨짐을 유발하는 습진의 한 종류로 보기도 한다.

다행히 박탈성각질융해증은 대개 1~3개월 후 자연스럽게 호전된다. 연화제만 발라도 효과가 있다. 그러나 각질 벗겨짐이 심하거나, 습진이 동반된 상태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이때는 국소 스테로이드 연고 치료를 진행한다. 고농도 스테로이드 연고가 효과적이다. 손·​발바닥 피부는 다른 부위보다 두껍기 때문이다.

박탈성각질융해증을 예방하려면 평소 손을 씻고 난 뒤에도 물기가 마르기 전에 꼭 손에 핸드크림을 발라주도록 한다. 발도 풋크림을 자주 발라줘야 한다. 생활 습관도 개선할 필요가 있다. 한별 교수는 “손·발바닥에 땀이 나는 환경, 물리·화학적 마찰, 물 접촉은 박탈성각질융해증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손을 자주 씻거나, 손 소독제의 과도한 사용은 피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