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 비만 최악인 이유는 '이것'

입력 2024.02.23 09:00
청소년 비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비만은 남녀노소 모두에게 만병의 원인이지만, 특히 청소년기 비만은 생명과 직결되는 심장대사질환 위험을 높여 위험하다는 최신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정부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허연 교수와 서울아산병원 박혜순 교수 연구팀은 2016~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2~18세 청소년 중 2182명을 대상으로 ‘과체중 및 비만을 가진 한국 청소년의 심장대사 위험인자 군집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 결과, 과체중 또는 비만 청소년이 저체중이거나 정상체중인 청소년에 비해 심장대사 위험인자를 보유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심장대사 위험인자로 ▲고혈압 ▲높은 저밀도 지질단백질 콜레스테롤 ▲낮은 저밀도 지질단백질 콜레스테롤 ▲높은 중성지방 ▲높은 공복혈당 ▲높은 간 수치 ▲고요산혈증으로 한정하고, 연구 대상자 개인별 증상 개수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비만 청소년의 76.5%는 1개 이상의 심장대사 위험인자를 갖고 있었고, 2개 이상 49.8%, 3개 이상은 22.7%로 나타났다. 과체중 청소년의 경우에는 심장대사 위험인자 1개 이상을 가진 비율이 60.5%, 2개 이상 24.0%, 3개 이상 9.1%였다.

또한 연구팀은 비만 청소년이 저체중이나 정상체중 청소년에 비해 심장대사 위험인자를 갖고 있을 확률을 비교했다. 비만 청소년이 1개 이상 위험인자를 가질 경우는 저체중/정상체중 청소년의 2.76배, 2개 이상은 3.75배, 3개 이상은 4.75배였다. 과체중 청소년의 경우, 1개 요소 기준 1.88배로 나타났다.

허연 교수는 “대한비만학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은 남자의 경우 2012년 10.4%에서 2021년 25.9%, 여자는 2012년 8.8%에서 2021년 12.3%로 각각 2.5배, 1.4배 증가했다”며 “청소년기의 비만은 성인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비만이거나 과체중 청소년은 운동 및 식이요법 등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체중 관리를 통해 심장 대사 위험인자를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