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5.07.01 09:18

마주 보고 있는 사람과 얘기할 때 내 의지와 상관없이 눈 밑이 파르르 떨리면 민망하고 부끄럽다. 시도 때도 없이 떨리기 시작하면 몸에 문제가 생긴 건 아닌지 걱정스럽다.

눈 밑은 왜 떨리는 걸까. 흔히 알고 있는 것처럼 피곤하거나 스트레스가 쌓인 탓일 확률이 크다. 피곤하면 몸속 전해질 균형이 깨지기 쉽다. 근육이 정상 활동을 하려면 신경으로부터 근육을 움직이게 하는 화학물질이 제대로 분비되거나 이 물질이 잘 기능해야 하는데, 이때 관여하는 게 전해질이다. 전해질 균형이 깨지면 눈 밑 근육이 제멋대로 떨릴 수 있는 것이다. 이 경우 몸속 전해질 균형을 맞추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물방울의 잔상
물방울의 잔상
전해질이 풍부한 이온음료를 마시는 게 첫 번째 방법이다. 당뇨병이 있어서 단 음료가 부담스럽다면 전해질과 관련된 영양소인 칼륨, 마그네슘을 건강보조식품 형태로 섭취하는 것도 좋다. 눈 밑이 떨린다고 하면 흔히 바나나와 아몬드를 먹으라고 하는데, 두 식품에는 마그네슘이 풍부하니 이 또한 효과적이다. 얼음조각을 싼 수건을 떨리는 부위에 대고 가볍게 냉찜질하는 것도 좋다. 근육을 떨리게 만드는 신경전달물질이 덜 분비되도록 막는 효과가 난다.

하지만 떨림이 10일 이상 지속되면 병원에서 정밀 진단을 받아보는 게 좋다. 단순 피로 탓이 아니라 몸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얼굴 신경에 암이 생겼을 수도 있고, 노화로 인해 혈관이 구불구불하게 휘면서 얼굴 신경을 눌러 떨리는 것일 수도 있다. 안면마비에 걸렸던 사람은 손상된 신경이 제대로 자라나지 않은 탓일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