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안영환 교수, 난치성 안면경련증 新수술법 개발

입력 2017.01.31 13:40

난치성 안면경련증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수술법이 아주대병원 안영환 교수에 의해 개발됐다.

아주대병원 신경외과 안영환 교수가 새로 개발한 수술법(글루드 테플론 슬링을 이용한 미세혈관감압수술)은 안면 신경과 증상 유발의 원인인 혈관을 분리해 주기 위해 테플론(안면경련증 등을 치료하기 위해 수십 년간 사용해 온 물질로 안전한 치료 재료)을 신경과 혈관 사이에 끼우는 대신, 글루드 테플론 슬링(Teflon sling)을 이용해 혈관을 신경에서 분리시키는 방법이다.

글루드 테플론 슬링은 바이오 글루와 테플론으로 만들어 인체에 안전하고, 혈관에 걸어준 후 뇌경막에 고정시키므로 증상의 재발이 없다. 특히 글루드 테플론 슬링을 이용하면 테플론 스폰지가 안면 신경과 닿지 않아 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없어져 증상 호전뿐만 아니라 안면 마비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또 혈관에 의한 뇌간의 압박도 호전되면서 난치성 고혈압 환자의 경우 혈압이 안정되고 전신상태가 개선되는 추가적인 치료 효과도 있었다.

새로운 수술법은 난치성 안면경련증으로 수술이 필요한 환자에게 적용됐으며, 아주대병원에서 2005년부터 현재까지 50명 이상의 환자에게 적용했다. 이 중에서 최소 2년 이상(최장 10년) 추적한 환자 42례의 수술 성공율은 99%였다. 기존 수술법의 성공률인 75%와 비교하면 성공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재발이 없고 수술 후에 안면 마비가 발생하지 않아서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이라는 게 안영환 교수의 설명이다.

안영환 교수는 “이번에 발표한 새 수술법은 장기 추적을 통해 안전성을 입증한 근거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 수술법은 기존 방법으로 안면경련을 해결할 수 없거나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 특히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올해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새 수술법을 이용한 난치성 안면경련증 환자 치료성적’ 발표로 학술상을 받았고, SCI(E)급 국제학술지 대한신경외과학회지(Journal of Korean Neurosurgical Society) 9월호 표지논문과 본문에 실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