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잇숏] 얌전하던 사람도 운전하면 돌변하는 이유

입력 2023.01.09 13:36

 
운전자라면 한 번쯤 자신도 모르게 ‘버럭’ 화를 낸 경험이 있을 겁니다. 소리를 지르고 욕을 내뱉는가 하면, 창문을 열어 상대방에게 직접 화를 내기도 하는데요. 도대체 왜, 운전만 하면 ‘헐크’로 돌변하는 걸까요?

도로에서는 언제든 긴급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긴급함을 느끼는 순간, 사람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입니다. 운전 중 튀어나오는 분노 역시 놀람과 화가 뒤섞인 즉각적 반응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운전 중 무시나 모욕을 당했던 경험도 분노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자신 역시 과격해져야 한다는 생각으로 도로 위에서만 분노를 표출하는 것이죠.

그렇다고 해도 분노가 습관이 돼선 안 됩니다. 쉽게 화를 내다보면 길이 막히고 신호에 자주 걸리는 등 일상적인 상황에도 분노할 수 있습니다. 자주, 심하게 화를 낸다면 왜 화를 내고 실제로 화를 낼만한 상황인지 돌아보기 바랍니다. 어떤 노력으로도 분노가 통제되지 않는다면 당분간 운전대를 잡지 않는 것도 방법입니다.

썸네일 이미지
헬스조선DB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