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노화 막는 혀 운동, ‘이렇게’ 해보세요

입력 2022.05.29 10:00

목 구조 그래픽
사진=조선일보DB

나이가 들면 목소리에도 변화가 생긴다. 전과 달리 쉰 목소리가 나고, 소리가 떨리기도 한다. 다른 신체 부위가 그렇듯 성대도 노화되기 때문이다.

인대와 점막으로 이뤄진 성대는 닫히고 열리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들이마신 공기를 진동시키고 소리를 낸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 성대 중간에서 인대를 수축·이완시키는 탄성섬유가 쪼그라들고 인대 겉에 붙은 점막이 탄력을 잃는다. 이로 인해 성대 양쪽이 제대로 닫히지 못하면서 바람이 새는 듯한 쉰 소리, 갈라지는 소리가 나고 말이 잘 안 나올 수 있다.

성대의 움직임을 돕는 성대 주변 연골·관절·근육 노화도 목소리에 영향을 준다. 연골이 딱딱하게 굳고 부식되면 성대가 불완전하게 움직여 다양한 음 표현이 어려워지며 음역이 제한되기 때문이다. 폐 기능 저하 역시 문제다. 성대가 진동하려면 호흡을 통해 폐로 들어간 공기가 충분히 밀려나와야 하는데, 기관지·폐포가 노화로 인해 늘어지면 공기가 충분히 나오지 못한다.

목소리 노화를 늦추기 위해서는 평소 ‘혀 떨기’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혀를 입천장에 대듯 위로 약간 구부리고 ‘으르르르’ 소리를 내는 것으로, 혀가 빠르게 떨리면서 성대를 이루고 있는 점막을 운동시켜 탄력을 강화한다. 성대 주변 근육·인대가 위축됐어도 점막이 탄력적으로 이완·수축하면 성대 기능이 좋아진다. 하루 5~10분 정도가 적당하다.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아 목에 힘을 주고 말하는 사람에게는 후두마사지가 추천된다. 턱과 목젖 사이 부분을 양손으로 잡은 뒤, 손에 힘을 준 상태에서 피부를 쓸어내리듯 밑으로 내리면 된다. 후두마사지를 하면 성대 주변 공간이 늘어나면서 공기가 잘 통하고 목에 힘을 뺀 채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다. 평소 전신 근육운동을 함께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한편, 가래가 자주 껴서 쉰 목소리가 날 경우 가래의 양을 줄이거나 가래를 밑으로 내려가게 해야 한다. 수건을 뜨거운 물에 적신 뒤 코에 가까이 대서 코를 통해 김을 쐬면, 점액질이 줄고 점막 부기가 빠지면서 가래가 쉽게 밑으로 내려간다. 특히 코감기, 축농증, 알레르기성비염 등이 있는 사람에게 이 같은 방법이 추천된다. 수건이 아닌 컵에 뜨거운 물을 담은 뒤 코를 가까이 대서 열기를 마시는 것도 좋다. 다만, 가래가 점점 많아지거나 열이 나고 목소리가 변하는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검사·치료를 받아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