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초기, 기억력부터 떨어지는 이유

입력 2021.05.31 18:35

기억이 잘 안 나는 듯한 여성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리면 기억력이 떨어지는 이유에 대해 실험적으로 증명한 연구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알츠하이머 치매 전조 증상으로 기억력부터 떨어지는 이유에 대해 실험적으로 증명한 연구가 나왔다.

영국 서식스 대학 신경과학과 캐서린 홀(Catherine Hall) 박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 전조 증상이 기억과 관련된 뇌의 부분인 해마 혈중 산소량이 감소하면서 나타난다고 보고했다. 연구팀은 해마 혈류를 증가시키면 신경 퇴행성 장애의 증상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되돌릴 수도 있을 것으로 봤다.

연구팀은 생쥐 해마의 뇌 활동과 혈류량을 조사했다. 해마는 알츠하이머 치매 초기에 손상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왔지만, 생체 내 해마의 신경 혈관을 분석하는 게 어렵기 때문에 지금까지 연구가 제한돼 왔다. 연구팀은 생쥐의 해마와 시각적 피질의 뉴런과 혈관을 광자 이미지화하고, 혈류, 헤모글로빈 산소 수치를 측정해 비교 분석했다. 두 부분의 뉴런을 활성화해 혈류와 산소 수준을 비교하고, 혈관 확장 기능이 있는 세포를 관찰했으며, 혈관 확장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 코드 수를 확인했다.

그 결과, 해마에서는 시각 피질보다 신경과 혈관의 결합이 더 적고, 혈중 산소 수치가 낮았다. 해마 혈관 주위에 있는 모세혈관을 확장하는 세포 모양이 시각 피질과 달랐고, 혈관 확장 단백질 유전자 코드 수도 해마에서 더 적었다. 연구팀은 “평소 해마에 공급되는 산소 수준은 가까스로 정상이지만, 어떤 요소로 뇌 혈류를 감소시키는 일이 발생하면 해마 산소 수준이 뉴런의 작동을 중지하는 수준으로 감소하게 되기 쉽다”며 “그럼 기억력이 떨어지는 알츠하이머 초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아밀로이드-베타 단백질이 뇌에 축적되면서 유발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연구팀은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도 이번 연구를 통해 설명했다. 연구팀은 “충분한 혈류량이 있으면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 같은 노폐물이 제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홀 박사는 “이번 연구는 알츠하이머 치매의 예방법과 치료법을 찾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방법 등을 이용해 해마의 혈류량을 늘린다면 알츠하이머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마의 낮은 혈류량과 산소 수치가 알츠하이머 치매에서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되는 원인인지 확인하는 후속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