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장애 부르는 '야식 증후군' 막으려면?

입력 2016.11.07 15:18

야식이 반복돼 습관이 되면 야식 없이는 잠을 자지 못하는 '야식 증후군'을 겪을 수 있다. 야식 증후군이 나타나면 야식을 반복적으로 먹는 행동을 멈출 수가 없거나, 잠을 자다가 깨서 야식을 먹기도 한다. 야식 증후군이 심한 경우에는 야식 후 바로 자는 행동이 반복되면서, 위장장애까지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치킨을 먹고있는 모습
야식증후군은 각종 위장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어, 평소 식습관을 개선하거나 부담이 적은 야식을 선택하는 등에 노력이 필요하다/사진=헬스조선 DB

보통 하루 음식 섭취량의 25% 이상을 저녁 식사나 그 이후의 시간에 하고, 일주일에 3일 이상 배가 고파 밤에 자다가 깨거나, 먹지 않으면 잠들기 어렵다면 야식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야식 증후군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우울증이나 불안, 스트레스 등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스트레스가 야간에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과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 등 호르몬 작용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서다.

야식 증후군이 심하면 저녁에 한꺼번에 음식을 몰아서 먹는 경우가 많아 만성 소화불량이나 불면증에 시달릴 수 있다. 또한 야식 후 바로 누우면 위와 식도 사이의 괄약근이 열리면서 위산이 식도를 타고 역류하는 역류성 식도염이나 기능성 위장장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늦은 밤 많은 양의 음식물을 섭취하는 습관을 고치려면 무엇보다도 규칙적인 식사 시간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야식 증후군이 심해 잠을 자다가도 깰 정도라면 저녁 식사를 든든히 해 위장을 채우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저녁 식사 시간을 7시에서 8시 사이로 늦추는 것도 야식을 피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 야식 욕구를 접을 수 없다면 우유 한잔이나 오이, 당근 등 위에 부담이 적은 야식을 선택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