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위험 낮추려면, 탄수화물 ‘이렇게’ 조리하세요

입력 2023.01.26 22:15

흰쌀밥
저항성 전분은 현미, 귀리 등 통곡물, 콩류, 덜 익은 푸른 바나나 등에 풍부하다/사진=헬스조선DB
건강은 우리가 먹는 음식에 크게 좌우된다. 특히 대장암을 비롯한 소화기암의 경우, 식생활의 영향이 매우 크다. 암 위험을 낮추려면 저항성 전분을 섭취해야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암 발생 위험 낮추는 저항성 전분
영국 뉴캐슬대 연구진이 ‘린치증후군’이 있는 918명의 암 발생률을 추적했다. 린치증후군은 50대 이전에 대장 등 여러 장기에 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유전 질환이다. 일생 동안 린치증후군 환자의 70~80%에서 대장암이 발생하며, 진단 평균 연령은 40대 초반이다. 대장암 외에 많이 발생하는 암은 자궁암으로, 린치증후군 환자의 40~50%에서 나타난다. 이외에 비뇨기계 암이나 소화기계 암 발생 위험도 높다. 연구팀은 참여자들에게 2년간 매일 30g씩 ▲저항성 전분 보충제를 섭취하게 하거나(463명) ▲위약을 섭취하게(455명) 했다. 저항성 전분은 말 그대로 소화효소에 저항하는 전분(녹말)이다. 보통 전분은 섭취 시, 몸속에서 빠르게 소화돼 흡수된다. 반면, 저항성 전분은 이와 달리 위와 소장에서 소화되지 않고 대장까지 내려가 박테리아에 의해 발효된다. 1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저항성 전분을 섭취한 그룹에서는 27명(5.83%)이 암에 걸렸고, 위약을 섭취한 그룹에서는 48명(10.54%)이 암에 걸렸다.

◇‘장내 미생물’ 변화 때문
저항성 전분은 다양한 기전으로 암 발생을 막는다. 저항성 전분이 대장 속 발효 과정에서 장내 미생물의 먹이가 되면, ‘부티르산’이라는 길이가 짧은 지방산이 생성된다. 부티르산은 암을 억제하는 유전자의 기능을 활성화하고 암세포의 자연사를 유도한다. 또 장 점막의 손상을 막아 면역력을 높이고 장내환경을 건강하게 유지한다. 저항성 전분은 소화관 세포의 DNA를 손상시켜 암을 유발하는 2차 담즙산의 농도도 낮춘다. 2차 담즙산은 지방의 소화를 돕는 담즙산이 장내 미생물에 의해 변형된 것을 말한다.

◇콩, 통 곡물, 푸른 바나나에 많아
저항성 전분은 현미·귀리 등 통 곡물, 콩류, 덜 익은 푸른 바나나 등에 풍부하다. 이외에 정제된 탄수화물 속 저항성 전분 함량을 높여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밥, 국수 등을 갓 조리된 따끈한 상태로 먹지 말고 음식을 냉장고에 넣어 한 번 차게 식힌 뒤 먹으면 된다. 그러면 전분이 저항성 전분으로 바뀌고, 이는 음식을 다시 데워도 줄어들지 않는다.

◇비만 관련 암 환자에게 특히 좋아
암 환자도 저항성 전분을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 특히 비만과 관련이 있는 암 환자의 전이나 재발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는 “일반적인 암 환자들도 정제된 탄수화물보다 저항성 전분이 풍부한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대장암이나 유방암 등을 겪는 환자들에게 저항성 전분 섭취가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저항성 전분은 대장에서 발효되기 때문에 소화 과정이 길어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체내에 지방으로 축적되지 않고 오히려 지방 분해를 촉진한다.

단, 영양 보충이 시급한 암 환자는 저항성 전분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포만감이 오래 유지돼 식욕 증진을 방해한다. 저항성 전분 식품을 먹더라도 지방과 단백질을 함께 섭취해 영양 균형을 맞추는 것도 중요하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세요. 암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