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때문에... '뇌' 쪼그라든다

입력 2020.11.19 14:33

마스크 쓴 여성 사진
대기오염 수준이 높은 지역에 사는 알츠하이머병과 관련된 ‘뇌 수축’이 많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기오염 수준이 높은 지역에 사는 여성은 알츠하이머병 위험을 높이는 ‘뇌 수축’이 더 많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기오염은 공기 중에 먼지, 매연, 이산화탄소 등 유해물질이 섞인 상태다. 유해물질은 성분과 크기로 구분되는데, 이중 미세먼지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지름이 10㎛ 이하면 ‘미세먼지(PM10)’, 지름이 2.5㎛ 이하면 ‘초미세먼지(PM2.5)’로 분류한다.

미국 남부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 연구팀은 치매가 없는 평균 78세 여성 712명을 대상으로 거주지의 대기오염 수준이 뇌에 미치는 영향을 5년간 연구했다. 연구팀은 거주하는 지역의 대기오염 수준에 따라 대상자들을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가장 대기오염 수준이 낮은 그룹은 평균 7~10μg/m3의 미세먼지에 노출됐고, 가장 대기오염 수준이 높은 그룹은 평균 13~19μg/m3의 미세먼지에 노출됐다. 연구팀은 연구 초기와 연구를 시작한 지 5년 후에 대상자들에게 뇌 MRI 검사를 시행해, 알츠하이머병 위험을 높이는 뇌 수축 발생 정도를 평가했다.

연구 결과, 대기오염 수준이 가장 높은 지역에서 산 그룹은 알츠하이머병 위험을 높이는 뇌 수축이 가장 많이 일어났다. 이는 대상자들의 나이, 교육, 취업, 심혈관 질환, 고혈압, 신체 활동 등 뇌 수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타 요인을 조정해 산출한 결과다. 연구팀은 미세먼지의 독성이 뇌 구조나 뇌 신경 회로를 손상해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를 진행한 다이애나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대기오염 수준이 높은 지역에서 사는 여성은 뇌 수축이 많이 발생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며 “단, 나이가 많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연구했기 때문에 남성이나 젊은 여성에게도 같은 결과가 나타나는지에 관해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