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런 추위, 저체온증·동상 피하려면?

입력 2021.12.19 20:00

추위
한랭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절주 등을 실천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갑작스러운 강추위에 몸 상태가 안 좋다고 느끼는 이들이 많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면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면서 저체온증, 동상 등 한랭질환이 생길 수 있다. 한랭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추울수록 술 멀리해야

몸에 열을 내는 데는 술이 좋다며, 날이 추울수록 술을 찾는 사람이 많은데 음주는 추울 때 독이 되는 행위이다. 술을 마시면 체온이 상승하는 것은 맞지만, 빠르게 상승한 체온은 떨어지는 속도도 빠르다. 또한 당장의 열 때문에 추위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 위험해질 수 있다. 한파가 심한 날씨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해야 한다.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무리한 활동 자제

심뇌혈관, 당뇨병,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는 기온이 낮은 날 운동 등 무리한 신체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추운 날 운동을 해야 면역력 강화 효과가 더 좋다는 얘기도 있지만, 만성질환자의 한파 속 운동은 매우 위험하다. 오히려 온도 변화가 심해지면서 혈압이 급격히 상승해 증상이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만성질환이 있다면, 갑작스러운 추위에 노출되지 않게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운동을 해야 한다면, 가벼운 실내운동 정도로 충분하다.

어린이·노인, 보온 철저히 하고 외출해야

어린이와 노인은 일반 성인보다 체온을 유지하는 신체기능이 약하다. 그 때문에 날이 심하게 추울 때는 실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외출이 불가피하다면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외출할 때는 내복이나 얇은 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로 따뜻하게 입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