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혈전 걱정이라면… 혈액 건강 위한 해조류 4

입력 2021.05.31 05:00

미역
미역에는 ‘알긴산’이 다량 함유돼 혈당 조절과 중성지방 배출에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혈액 건강관리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수분 부족으로 인해 혈액 농도가 짙어지면 ‘혈전’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혈전이 많아질 경우 심근경색·뇌졸중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부정맥이 막히면서 심부정맥혈전증이 생기기도 한다. 혈액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충분한 양의 수분과 함께 몸속 독소를 제거해주는 미역, 다시마 등 ‘해조류’를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 혈액 건강에 효과적인 해조류에 대해 알아본다.

미역
미역에는 수용성 섬유질 ‘알긴산’이 함유됐다. 알긴산은 장에서 당이 흡수되는 것을 방해해, 혈당을 조절하고 혈액 점도가 높아지는 것을 막아준다. 또 나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배출을 도와 이상지질혈증과 동맥경화를 예방하도록 돕는다. 이밖에 단백질·칼륨·인·요오드 등 몸에 좋은 무기질·비타민도 함유됐다. 아이를 낳으면 미역국을 먹기도 하는데, 이는 미역이 지혈과 자궁수축을 돕고 피를 맑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다시마
다시마 역시 알긴산이 풍부해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 또 혈압을 떨어뜨리는 칼륨·라미닌 성분도 다량 함유돼, 고혈압 예방과 혈관 노폐물 배출에도 도움이 된다. 다시마 속에는 식이섬유가 많아 변비 증상이 있을 때 즐겨 먹기도 한다.


톳에는 비타민·칼륨·식이섬유·철분 등 몸에 좋은 성분이 다량 함유됐다. 톳을 ‘바다의 보물’이라고 부르는 것도 이 때문이다. 나트륨을 배출하는 칼륨이 특히 풍부하며, 톳에 든 식이섬유 ‘후코이단’은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한다. 고혈압·동맥경화와 같은 질환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파래
파래는 담배의 독소를 중화해주는 식품으로, 흡연자들에게 추천되는 해조류 중 하나다. 담배를 피우면 니코틴 성분이 체내에 들어가 혈액순환을 방해하고 동맥경화를 촉진하는데, 이때 파래의 ‘메틸메티오닌’ 성분이 니코틴의 독성을 약하게 만들고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맨 위로